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구제역 매몰지 '완벽'

중앙부처 점검결과 침출수 유출·부실매몰 한건도 없어

  • 웹출고시간2011.02.21 14:31:56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충주시의 구제역 매몰지가 중앙부처 점검에서 침출수 유출이나 부실매몰 등 문제점이 한건도 발견되지 않은 완벽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충주시에 따르면 농림수산식품부와 환경부 등 중앙 정부가 지난 17~20일 충주지역 구제역 매몰지 45곳에서 벌인 집중점검 결과 단 한곳에서도 침출수 유출이나 부실매몰 등의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합동점검에 참여한 농림식품부 관계자는 "일부 지역이 구제역 매립지 부실관리로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충주시는 정부 지침보다 더 치밀하게 구제역 매립지를 관리하고 있어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주시의 완벽한 매몰지 관리는 지난 2000년과 지난해 4월 신니지역에서 발생한 구제역 때의 매몰지 조성 경험에다 시민들이 2차 환경피해를 봐서는 안된다는 담당 공무원들의 의식이 뒷받침됐기 때문에 가능했다.

시는 경험있는 6개 환경업체와 시 환경담당 공무원이 팀을 구성, 매몰지 선정에서 부터 터파기·매몰까지 모든 작업에 직접 참여해 지하수 오염 방지 및 침출수 유출을 원천 차단하고 있다.

또 매몰지 터파기(5m)가 끝나면 바닥 30㎝·측면 10㎝이상 혼합제(벤토나이트)로 틀을 만든뒤 지역 비닐공장에서 폭 16m, 길이 50m의 통비닐을 특별 제작해(시중 12m 이내 판매) 이음매 없이 이중으로 특수 시공하고 여기에 가축의 뿔 등으로 인한 비닐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비닐 위에 보온덮개를 두 겹으로 추가 설치한 뒤 바닥에 생석회(5㎝)와 복토(1m)를 한후 가축사체를 넣고 그위에 40㎝이상 복토-생석회(5㎝)-복토(2m)-지표에서 1.5m성토 등을 했다.

또 사후관리를 위해 5개조 23명으로 편성된 예찰반이 주 2회 이상 매몰지 함몰 여부, 침출수 유출 및 악취 발생 여부, 인근 지하수 이용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충주지역 56개 매몰지에 적용된 이 매몰방식은 침출수 유출 등 도살처분 매몰에 의한 환경오염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우건도 시장은 "2차 오염을 막고자 매몰지 선정단계부터 환경 전문가들을 참여시키고, 정부 지침보다 한층 강화된 매몰방식을 사용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가축 매몰처리 후 주민 민원이나 침출수 유출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cb21.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