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0.05.16 22:25:16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충북도가 구제역 이동제한 지역 해제 절차에 착수했다.

도는 이동제한 해제를 위한 임상관찰과 혈액검사를 18일부터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축산위생연구소 소속 방역관 30명, 방역사 8명(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을 중심으로 충주시, 축협 등 63명의 예찰 및 채혈반 편성을 마쳤다.

검사대상은 경계지역내 우제류 가축 4만6천여마리 가운데 2천200여 마리로 예상되며, 소 사육농가는 무작위로 선정한다.

돼지, 염소, 사슴 농장은 전농가가 검사 대상이다.

시행방법상 대상가축은 먼저 임상관찰 결과 이상이 없음을 확인 후, 혈액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하게 되며 23일께 검사가 완료된다.

충북도 구제역방역대책본부는 "경계지역 내 농가의 불편을 생각해서 가장 빠른 시간 내 검사를 마치고, 농식품부와 협의해 이동제한 해제 시기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김정호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