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군 사담리 3건 의심신고 예방살처분 돌입

검역원 정밀검사 결과 늦어질 전망

  • 웹출고시간2011.01.11 10:51:10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괴산군은 지난 10일 의심신고 접수된 3개 양돈농장의 돼지 4천여마리를 예방살처분키로 결정하고, 11일 살처분·매몰작업에 들어갔다.

군 관계자는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서 이들 농장의 의심 돼지에 대한 시료를 채취해 갔지만, 정밀검사 결과가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최근 급증하고 있는 의심신고에 따른 업무 증가와 자체 검사 순서 원칙에 따른 것으로, 시·도·군 내 최초 발생 의심신고의 경우 우선 검사되며, 괴산군처럼 수차례 신고접수된 곳은 순서에서 뒤로 밀리기 때문이다.

이에 군은 검역원 정밀검사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의신신고 농장의 돼지를 살처분·매몰하기로 지난 10일 결정했다.

예방살처분 대상 농장은 사리면 사담리 G씨 양돈농장 2천500마리, K씨 양돈농장 450마리, C씨 양돈농장 1050마리 등 총 4천마리다.

한편, 군은 G씨와 K씨 양돈농장의 어미돼지에 예방접종을 완료한 상태이지만, 접종 이후에도 구제역 증세를 보여 예방접종 어미돼지도 살처분키로 했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