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23 15:29:48
  • 최종수정2020.08.23 15:29:53
결혼 전에는 단짝 친구와 좋다는 절을 자주 찾아다녔다. 여행의 중심이 사찰은 아니었지만 여행 코스에 절을 한 곳쯤 넣어 다니는 여행을 자주 했다. 다녀온 곳들 중 유독 기억에 남고, 사진 수는 부족하지만 포스팅으로 꼭 남겨야겠다고 생각한 곳이 '충북 단양 구인사'다. 당시 1박 2일로 다녀온 단양 여행이 유독 즐겁기도 했고, 절의 규모가 그동안 다녀본 곳 중 가장 크고 멋있었기에 뒤늦게나마 후기를 남겨본다.
구인사 주차장으로 내비를 찍고 도착하니 웅장한 현대식 건물과 식당들이 주차장을 둘러싸고 있다. 이곳은 무료 입장이 가능한 박물관이었고 절에 닿기 위해서는 800m를 더 올라야 했다. 셔틀 버스가 존재한다는 사실도 모른 채 무작정 길을 올랐다. 이날 다녀온 단양 여행 코스는 ① 패러글라이딩 ② 구경시장 ③ 카페 산 ④ 석문과 도담삼봉 ⑤ 단양 구인사 순이었는데 아침부터 패러글라이딩 체험을 하고 온지라 기운이 쭉 빠졌다.

셔틀 버스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20분 배차 간격으로 운영된다. 12시~1시는 점심시간이다. 몇 달 전에는 코로나의 영향으로 버스 운행이 중단됐다고 들은 것 같은데 다시 운행을 시작 한 듯 하다. 셔틀 버스비, 사찰 입장료는 모두 무료다.
이때까지만 해도 800m의 오르막길이 그렇게 힘들 줄은 몰랐다. 올라갈수록 경사가 심해지기도 했고 평소 고소공포증이 심한지라 이전 코스였던 패러글라이딩 자체가 큰 피곤함으로 다가온 것 같다. 얼마 올라가기도 전에 몸이 너무 무거웠다.

올라가는 내내 "우리 그냥 내려갈까?" "밥이나 먹으러 갈까?"를 10번쯤 얘기하며 고민하고 나니 셔틀 버스 종점인 일주문에 도착했다. 일주문을 통과하면 경내로 들어서고 더 이상은 올라갈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마치 필자가 다녔던 부산 동서대학교처럼 오르막길이 계속됐다.

일주문 뒤로 보이는 관성당은 템플스테이로 오시는 분들이 생활하는 곳이라고 한다. 일주문과 관성당 위로는 사천왕상을 모신다는 천왕문이 보인다.
웅장한 규모의 문을 지나 조금 더 발걸음을 옮기니 멋스럽게 지어진 도서관과 템플스테이 홍보 체험관이 보인다. 평소 같으면 템플스테이 체험관에 들어가 정보도 알아보고, 다음 여행도 계획했겠지만 체력이 급속도로 떨어져 들어가 볼 기력도, 더 이상 사진을 남길 힘도 없었다. 필자가 저질 체력인 것도 있지만 사찰 규모가 정말 컸다. 크고 높은 절이다.
하지만 아름다운 절의 모습은 카메라를 쉽게 놓을 수 없게 만든다. 단양여행 코스 '구인사(救仁寺)'는 소백산 연화봉 아래 자리 잡고 있는 절로 1945년 건립 됐다. 보통의 절에서는 목조 건물을 볼 수 있는데, 이곳에서는 현대식 철근 콘크리트의 다층 건물들이 눈에 띈다. 그 부분이 약간 이질감이 들면서도 한편으로는 중국이나 대만 등 해외 여행을 온 듯한 느낌도 든다. 굉장히 멋있다. 여기저기 둘러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교차했다.

아름다운 자연과 어우러지는 절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당시 날씨가 한창 좋았던 4월이라 절 곳곳에서 예쁘게 만개한 벚꽃을 볼 수 있었다. 아래 지방엔 벚꽃이 다 떨어지고 난 후였기 때문에 하얗고 예쁘게 핀 꽃이 더 반갑게 느껴졌다.
단양 절 구인사 안에는 5층 대법당을 비롯하여 삼보당, 설선당, 총무원, 인광당, 장문실, 향적당, 도향당 등 50여 동의 건물들이 경내를 메우고 있다. 또, 어느 건물인지는 모르겠지만 만여 명이 취사할 수 있는 현대식 건물도 갖추어져 있다고 한다. 실제로 봤을 때 느껴졌던 그 웅장함과 화려함을 사진에 담아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

내려다볼 수 있는 건물들이 많은데 절 가장 위에 있는 대조사전을 가려면 또 한참을 올라가야 했다. 셔틀버스로 일주문까지만 올라갔어도 정상(?)까지 어떻게든 올라갔을텐데 시간이 너무 늦기도 했고 갈 길이 먼지라 여기서 하산 하기로 했다. 인증 사진 하나라도 남기고 왔음 좋았을텐데 얼굴이 터질 듯이 빨갛고 눈도 반쯤 풀려 그조차도 못했다.

구인사를 다시 찾게 된다면, 그때는 꼭 템플스테이 체험도 하고 정상의 대조사전에도 가보리라 결심한다.

/블로거 조사랑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