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1.06 13:52:33
  • 최종수정2021.01.06 13:52:33
국립청주박물관에서 오는 2021년 2월 14일까지 '말, 갑옷을 입다' 특별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는 2009년 발굴된 이후 10년 간의 보존처리를 마친 경주 쪽샘지구 C10호 출토 말 갑옷과 말 투구를 비롯해, 경주 계림로 1호, 경주 황남동 109호, 경주 사라리 65호 등에서 나온 말 갑옷과 말 투구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전시는 크게 2부로 구성돼며 1부에서는 고구려 고분벽화 속 중장기병의 모습을, 2부에서는 신라 귀족들의 안식처 쪽샘지구를 볼 수 있다. 고구려 덕흥리 고분, 안악 3호분, 약수리고분 벽화에 나타난 고대 중장기병의 모습을 조명한다. 통구 12호분, 삼실총, 쌍영총 등에 등장하는 중장기병과 말 갑옷의 다양한 모습을 영상으로도 소개한다.
고구려 고분벽화 속 중장기병의 모습을 한자리에 모아 볼 수 있다. 약수리 벽화무덤에서는 일렬로 대형을 갖추고 있는 10여기의 중장기병이 있다.

처음에는 다양한 형태의 말 갑옷을 사용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고구려만의 특징적인 말 갑옷 제작 전통을 수립하게 됐다. 이를 포함한 고구려의 말갖춤 문화는 이후 신라로 전해졌다. 고구려 벽화는 다양한 형태의 말 갑옷과 중장기병이 등장하는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2부에서는 신라 귀족들의 안식처, 쪽샘지구에 대해 알아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경주 쪽샘지구는 4~6세기 신라 왕경인들의 대규모 묘역으로 주택이 들어서면서 무덤의 훼손이 심해지자 2007년부터 발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일제강점기인 1934년 경주 황남동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말 갑옷이 확인된 이후 여러 지역에서 고대의 말 갑옷이 출토됐다. 하지만 경주 쪽샘지구 C10호처럼 온전한 형태의 말 갑옷이 확인되는 경우는 드물다.

경주 쪽샘지구 C10호에서는 말 갑옷과 함께 무사의 갑옷도 출토됐다. 1천500여 년 전 신라 중장기병의 실체가 처음으로 드러난 것이다.
신라 역사의 새로운 한 페이지를 장식할 전례 없는 대발견으로 10년 동안 오랜 보존 처리 과정을 거쳐 관람객들에게 공개됐다.

경주 쪽샘지구 C10호에서 출토된 말 갑옷, 말 투구, 무사 갑옷 등도 전시하고 있다.

투구와 상반신 허리를 감싼 갑옷은 복원됐지만 양팔을 보호하는 갑옷과 넓적다리, 정강이를 보호하는 갑옷은 말 갑옷과 밀착된 채 출토돼 아직 복원 작업이 진행 중이다.

고대 무덤에서 말 갑옷이 꾸준히 출토되고 있고 각종 자연과학 분석을 통해 기존에 몰랐던 새로운 사실들이 하나둘씩 밝혀지고 있다.

사람 갑옷과 말 갑옷이 재현된 모습도 볼 수 있었는데 말 모형은 경주 월성 해자에서 출토된 말뼈를 바탕으로 만들었고, 말 갑옷은 경주 쪽샘 C10호 출토품을 토대로 재현했다.

활석제 돌고임과 말 모양 토우들도 볼 수 있다.
출토되는 말 갑옷에 네모꼴, 긴네모꼴, 사다리꼴 등 각기 다른 형태의 쇠비늘이 사용됐다. 신체 부위에 따라 쇠비늘의 형태를 구별하고 쇠비늘에 뚫린 구멍들의 배치를 살펴 연결 비법이나 전체 구조를 복원하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한편에서는 경주 쪽샘지구 C10호에서 출토된 토기들도 있다.

이번 전시는 고대의 말 갑옷 실체를 파악하는 여정이다. 동시에 갑옷을 입은 말처럼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시기를 힘차게 극복해 나갈수 있도록 국민 일상에 작은 힘이 됐으면 한다.

말 갑옷의 실질적인 가치는 사라졌지만 사람들 마음속에 상징적인 의미는 여전히 남았다.
'말, 갑옷을 입다' 특별전을 관람하며 '말에게 왜 갑옷을 입혔을까·'라는 질문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코로나 19 감염 예방을 위해 특별 전시실 관람 인원을 회차당 30명으로 제한하며, 전시실 내 단체관람은 어렵다.

사전예약은 https://cheongju.museum.go.kr/www/contents.do·key=558 에서 할 수 있다.

/ 충북도 SNS서포터즈 최용옥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