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9.22 13:44:06
  • 최종수정2021.09.22 13:44:23
[충북일보] 경기도 근교여행으로 어디 갈까 한참 고민하다 2시간~2시간 30분 정도면 충북 단양까지 다녀올 수 있겠다 싶어 다녀온 단양 당일치기 여행을 소개한다.

주말인 토요일 아침 8시에 출발했으나 단양 구경시장까지 도착하는데 3시간 30분 정도 걸렸다. 예상시간보다는 오래 걸렸지만 가는 동안 차 안에서 신나게 노래 부르며 가서 심심하진 않았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는 단양 구경시장 앞 무료 공영주차장은 이미 만차였다. 그리고 그 골목에 빽빽하게 들어서 있는 차들. 잘못해서 들어갔다가 빠져나오기조차 쉽지 않은 길목이다.
원래 무료공영주차장에 차를 세우면 건널목을 건너 조금 더 걸어 들어가야 구경시장이 나오는데 우리는 운 좋게 구경시장 초입에 있는 무료 주차장에 딱 1대 남아있는 주차공간에 차를 댈 수 있었다. 사람들이 공영주차장만 검색해서 와서 그 주차장만 몰리는 듯하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네비게이션을 통해 찍고 오는 단양구경시장 공용 무료 추자 장 주소는 '별곡리 265' 지만 우리가 주차했던 곳은 '도전6길 25'. 여기도 10대 정도는 댈 수 있다.

단양구경시장에는 '원조 흑마늘 닭강정'이라는 음식점이 있고 '누룽지 흑마늘 닭강정'이라는 곳이 있는데 (유명한 곳은 이렇게 총 2곳) 우리는 입구에서 가까웠던 원조 흑마늘 닭강정에 먼저 들러 2박스를 사고 마늘 빵을 사기 위해 더 들어갔다.
거기에 누룽지흑마늘닭강정이 있었고 흑마늘닭강정을 기본맛과 마늘맛 2배버전의 시식코너도 있다. 시식 후 사고 싶은 분들이 있다면 누룽지흑마늘닭강정 집에서 시식 후 사면 된다. 어디 흑마늘닭강정이 더 맛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두 집다 맛있으니 취향껏 사면 된다. ​닭강정 가격은 한박스당 1만8천원.

단양제빵소의 마늘 빵은 4개 세트에 1만1천 원에 구매했다. 마늘 향이 진하고 맛별로 구매할 수 있어 종류별로 샀다. 촉촉하고 맛있는 빵.
마늘 만두는 피가 쫄깃하고 새우만두 같은 경우는 탱글탱글하니 맛있었다. 따뜻할 때 즉석에서 먹으면 더 맛있었을 거 같은데 코로나로 포장만 가능하니 식어서 먹는 건 좀 아쉽다.

먹거리를 즐긴 뒤 도담삼봉으로 향했다. 주차비 3천 원에 주차공간은 넉넉하다. 근처에 모터보트 타시는 분들이 계시던데 국가지정문화재라고 알고 있는 도담삼봉 옆에서 그래도 되는 건가 싶었다.
단양강잔도도 근처에 무료 주차장이 있어 거기에 주차하고 둘러볼 수 있다. 사진처럼 수변 절벽에 길을 만들어 둔 거라 천천히 산책하기에 좋다. 우리는 끝까지 가보진 않고 중간 정도까지 걷다 돌아왔다.
요즘 sns 에서 핫하다는 이끼 터널을 빼놓을 수 없었다. 차가 다니는 길이긴 한데 신기하게도 사람들이 그 사이에서 사진 찍는 명소라고 한다. 주차는 이끼 터널 네비에 찍고 가시면 입구 바로 앞에 사진처럼 공간 있다. 7~8대 정도는 주차할 수 있을 듯하다. 사진을 찍다 보면 정말 차와 오토바이가 지나다닌다. 이렇게까지 사진을 찍어야 하나 싶지만 온 김에 몇 장 후다닥 찍고 나왔다. 사진 찍을 때 차를 조심할 것.
사인암도 무료 주차장이 있어 바로 주차할 수 있었다. 주차 후 다리를 건너면 바로 사인암이 보인다. 여기 진짜 너무 아름답다. 단양여행 중 가장 예뻤던 곳이다. 계곡물이 깨끗하고 맑고 시원해서 신발 벗고 안에 들어가 발을 담그고 왔다. 여기에 돗자리와 캠핑 의자를 두고 쉬시는 분들도 많았다. 가족끼리 나와 계곡에서 노시는 분들도 보인다. 아이들은 수심이 조금 더 깊은 곳에서는 튜브에 수영도 즐긴다. 아무튼 사인암은 보고만 있어도 너무 좋았다. 또 가고 싶은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 경기도에서 충분한 하루 여행으로 알찬 일정을 마치고 좋은 사진들과 기억을 남겨 돌아왔다. 구경시장 먹거리와 사인암의 다른 계절을 즐기러 조만간 다시 찾게 될 듯하다.

/ 블로거 나비와꽃기린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