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블로거 열매한아름이 다녀온 단양 가족여행

1박2일 여행기 (2)

  • 웹출고시간2021.05.12 10:43:08
  • 최종수정2021.05.12 10:43:08
시부모님과 함께 한 단양 1박2일 가족 여행의 두 번째 이야기를 소개한다. 아침 일찍 출발해 단양에 도착한 뒤 유람선으로 물 위의 단양을 즐기고 구경시장 인근 식당에서 떡갈비와 석갈비 등으로 배를 채웠다. 구경시장 골목을 누비며 버섯과 먹거리 등 원하던 물건을 구입하고 소백산자락 펜션에서 반나절 휴식으로 충전했다. 기력을 충전한 뒤 큰 아이와 함께 눈여겨 봐둔 카페로 향했다.

△커피 명가

대구에서 자주 갔던 커피 명가를 단양에서 만나니 더욱 반가웠다. 대구와 달리 강가에 있어 색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사람이 별로 없이 한가로워 나만을 위한 공간인 듯 좋다.

2층이 노키즈존이라 조금 아쉬웠지만 커피명가 특유의 분위기가 역시 취향을 저격한다. 향긋한 커피와 단양의 풍경으로 다시금 에너지가 샘솟는다. 저녁에는 펜션에 돌아와 고기 구워먹고 아이들과 함께 체력전을 벌였다. 저녁에 어찌나 뛰어다니는지 신경을 쓰다가 밤에는 방이 너무 뜨끈해서 잠을 잘 못잤다. 아이들도 여행에 들떴는지 잠을 자지 않아 긴긴 밤이었다.
△펜션 아침 산책

새벽같이 일어난 아이들 덕분에 펜션 앞 마당에서 산책을 즐길 수 밖에 없었다. 멀리 나가지 않아도 소백산이 앞에 보이고 따스한 햇볕까지 힐링이다. 아이들이 흙을 밟고 뒤뚱뒤뚱 신나게 산책 겸 운동을 했다. 아침은 간단하게 라면을 끓여먹고 체크아웃.
△카페 산

친정 식구들이 따로 왔던 단양 여행에서 온 가족이 칭찬해 마지않았던 카페 산. 특히 동생이 너무 좋다고 하는 이야기에 끌려 우리도 이번 일정에 넣었다. 방송에서도 여러번 소개됐지만 실제로 산 꼭대기에서 보는 전경을 기대하고 갔다. 꽤나 이른 시간에 도착했음에도 이미 사람들이 많았다.

인생사진 건지려다 인생을 잃지 말라는 글귀가 눈에 띈다. 가파른 언덕 곳곳에 위험한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어느 곳이나 위험하지만 아름다운 곳에서는 목숨 걸고 사진 찍는 사람들이 꼭 있는 듯하다. 여기서 우리 가족은 패러글라이딩을 타게 됐다.
△패러글라이딩

카페산 인근에서 출발하는 여러 패러글라이딩 업체가 있다. 필자는 카페 산 2층에서 현장 접수 하고 탈 수 있었다. 이것도 나름 복잡한 절차와 경험이 많아 다음에 자세히 쓰도록 하겠다. 어머님의 간절함과 아버님의 헌신으로 필자와 남편, 어머님이 패러글라이딩을 즐겼다. 생애 첫 패러글라이딩 답게 출발할 때 두 번이나 넘어졌다.
6분 코스였는데 긴장했던 것과 달리 날아오르고 나니 세상 평온했다. 너무 조용히 가만히 있으니 뒤에서 조종해주시는 분이 일부러 커브를 돌거나 스릴을 만끽하게 해주시려 움직여주셨다.

△도담 삼봉
단양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관광지가 도담삼봉이지만 사실 그냥 지나가고 싶었다. 내려서 아이들을 뒤치닥거리 할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부모님이 한 번 내려보자고 하셔서 가까이 가봤다. 화려하진 않지만 역시 볼만한 관광지다.

도담삼봉을 배경으로 사진도 여러장 찍고 아이들과 비누방울 놀이도 하면서 마지막 일정을 마무리 했다.

만천하 스카이워크를 못가본 게 좀 아쉽긴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이 정도면 알차게 1박 2일 단양을 즐긴 듯 하다. 아이들이 조금 더 크면 다음 코스는 스카이워크와 단양강 잔도 등 못가본 단양을 느껴보러 다시 찾아와야겠다.

/블로거 열매한아름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