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2.24 16:22:54
  • 최종수정2021.02.24 16:22:54
며칠 전, 밤새 풀풀 눈이 내려 하얗게 쌓였다.

찬바람은 쌩쌩 불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집을 나선다. 서둘러 옥천 읍내 가화쌈지숲 공원으로 향했다.

자주 찾는 산책 장소가 어떤 모습으로 변했는지 확인하고 싶은 마음이 앞섰기 때문이다. 바로 전날 오후에 거닐어 본 공원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둔 것이 다행이었다.

하룻밤 사이에 새파란 하늘과 새하얀 눈밭으로 변한 모습이 도드라진다. 천지가 온통 눈부신 세상으로 바뀌었다.
옥천 가화쌈지숲 공원은 삼성산 산자락에 만들어진 규모 0.7ha 녹색공원이다. 족구와 풋살을 할 수 있는 다목적구장이 있고 오르내리며 원형으로 도는 산책로가 아름다운 곳이다.

커다란 해바라기 모양의 태양광 패널과 나비가 앉은 공원 가로등이 줄줄이 이어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산책로 오르막 끝에서 옥천 읍내가 보이는 설경이 더욱 근사하다.

나지막한 나뭇가지마다 목화 다래가 터진 듯 몽실몽실 피어난 눈꽃 송이가 한없이 붙잡는다. 화살나무에 맺힌 새빨간 열매는 콩닥콩닥 뛰는 이 마음을 알아주는 듯하다.

포슬포슬한 벤치에 모자나 털장갑을 벗어 놓아 볼까 하다가 두텁고 깨끗하게 깔린 눈방석이 어쩐지 아까워 건드리지 않았다.
야외 정자엔 나무수국 마른 꽃이 한 무더기 남았다.

하얀 눈 모자를 쓰고 바람을 이기겠다고 어찌나 흔들어 대던지, 카메라에 담기가 어려웠다. 눈 속에 푹푹 빠지고 엉덩방아까지 찧어가며 겨우 사진을 남길 수 있었따.

몇몇 발자국이 이어지는 것 외에는 눈부시게 하얀 눈밭이 펼쳐졌다. 온몸을 날려 데굴데굴 구르고 싶었지만 나이가 참으라고 말리는 것 같아 꾹 참았다.

허허벌판같았던 터에 아기 나무들이 많아졌다. 지지목의 도움을 받아 여린 나뭇가지를 꼿꼿이 세우고 있다.
이 겨울이 지나고 나면 각자의 움싹이 돋아나 제 이름을 밝힐 것이다.

거리두기를 의식한 듯 두 개씩 나란한 벤치와 해바라기 가로등의 어울림이 맘에 쏙 들었다. 밤에도 해바라기 가로등을 햇볕삼아 벤치에서 여유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작은 음악회와 주민화합 한마당이 곧잘 열렸던 공원이다. 언제부턴가 코로나19 여파로 마냥 고요하기만 하다.
요즘은 예전의 기억을 안은 가화쌈지숲 공원 산책으로 운동을 대신하고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자유롭게 산책길을 돌다가 체력껏 삼성산 성터까지 올라가기에도 수월한 곳이다.

삼성산 아래 옥천 가화쌈지숲 공원 주변으로는 고층 아파트 단지가 있고 군립 향수어린이집, 치매안심센터, 농수산유통센터와 옥천 로컬푸드 직매장 등 굵직굵직한 시설들이 많다.

코로나19 상황이 만만치 않아 계절이 바뀌어도 한참을 어쩌지 못할 것 같다. 마음 한구석에서 포기하는 일도 생기고 답답하지만, 오랜만에 소복소복 쌓인 하얀 눈밭을 밟아 보며 속 시원히 여유 부려 계절을 즐겨봤다.

/옥천군SNS서포터즈 배명숙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대표

[충북일보]오는 3월 9일 임기를 마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그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여당의 유력 후보 중 한 명이다. 임기 종료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 대표의 국정철학이 궁금했다. 각종 국정현안과 함께 충북의 지역 현안에 대한 생각은 어떨까. 비교적 많은 부분에서 이 대표는 각 지역별 현안에 대해 자세히 파악하고 있었다. 또한 어떤 해법을 갖고 현안을 추진하고 있는지 명쾌한 답변이 인상적이었다. ◇집권 여당 당대표을 역임하면서 거둔 성과와 소회는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크고 가장 많은 개혁을 입법으로 이뤘다. 민주당 동료 의원과 원내 지도부의 협력 덕분이다. 그것이 저에게도 가장 큰 성과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칭찬해 주셨다. 특히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권력기관 개혁을 실현했다. 검찰개혁, 국정원 개혁, 경찰개혁과 공수처 설치가 그것이다. 공정거래법과 지방자치법을 시행한 이후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전면 개정했다. 공정거래법을 포함한 공정경제3법 개정은 공정하고 건강한 경제 생태계 조성의 기틀을 다시 만들었다. 지방자치법 개정은 지방의회의 인사자율권을 늘리고 정책 활동 강화를 돕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