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진천군SNS서포터즈 - 읍내에 숨어있는 보물 제1호 근린공원

  • 웹출고시간2019.08.07 13:11:59
  • 최종수정2019.08.07 13:11:59
진천읍 중심부에 제1호 근린공원이 있다고 한다. 근처에 온 김에 겸사겸사 둘러보기로 했다.

근린공원은 포석 조명희 문학관을 비롯해 진천청소년수련관과 진천군립도서관이 바로 곁에 밀집돼있다. 포석 조명희 문학관에서 근린공원으로 올라가는 길목에는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가 보인다.

놀이터를 지나치면 나무 계단이다. 이 계단을 오르면 공원으로 연결되기도 하고 진천군립도서관으로도 연결된다.

진천 제1호 근린공원. 아마 진천에서 가장 처음 만들어진 공원이란 뜻이 아닐까 싶다. 그동안 군립 도서관이나 청소년 수련관 등 주변을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가까운 곳에 이렇게 큰 공원이 있을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몰랐던 것이 이상할 정도로 이날 둘러본 근린공원의 규모는 제법 컸다.

야생화 단지라는 팻말도 보인다. 설렘을 안고 근린공원 둘러보기에 나섰다.
야외무대 공간으로 꾸며진 곳은 무대를 중심으로 부채꼴 모양이다. 돌로 만들어진 의자들이 펼쳐져 소극장 느낌이 물씬 풍긴다. 아담한 공간에서 다양한 음악회나 거리공연 등이 진행되면 무대와 관객이 가까이 소통하며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을 듯하다.

공연이 있는 날 무대 공간을 확인해보고 싶은 마음이 앞선다.

야외무대를 뒤로하고 잘 닦인 길을 따라 다시 걸어본다. 잔디밭도 관리가 잘 돼 있다. 빈 곳 없이 채워진 잔디가 풀 내음을 풍긴다. 체력단련장으로 보이는 곳에는 다양한 운동기구들도 가지런히 놓였다. 인근 주민들이 이용하기 좋을 듯하다.

다시 길을 따라 걷다 보면 야생화 단지에 들어선다. 이름 모를 야생화들이 가득하다. 아직 꽃을 피우는 계절은 아닌지 푸르름을 내뿜고 있다.
작은 나무 기둥을 이어 만들어놓은 울타리 너머로 가까이 다가가 구경할 수 있도록 만들어둔 사잇길들도 있다. 한눈에 굉장히 신경 써서 만들어졌다는 것이 느껴진다. 꽃들이 가득 필 시기에는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만족할만한 포토존이 될 듯하다.

꽃을 밟지 않도록 배려한 사잇길이 인상적이었다.

날씨가 무척 더워져 조금 걸었는데도 땀이 맺혔다. 그만 돌아갈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만 이왕 여기까지 온 거 구석구석 둘러봐야겠다는 의지로 마음을 다잡는다.

열심히 길을 따라 오르막길도 올라가 봤다. 오르막이 끝날 무렵 언덕 위로 커다란 알이 보인다. 스테인리스인 듯 은색 금속에 주변이 비치는 소재다. '우주를 품은 알'이라는 이름의 조형물이다. 가까이 다가가 설명을 읽어보니 꿈, 사랑, 영광, 자연, 생명, 탄생을 비롯해 소망과 기쁨과 행복 등을 조형화해서 만든 작품이라고 한다.
조형물 앞에서 내려다보니 숨통을 확 트이게 할만한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올라오는 길목에도 체력단련장이 있었던 것 같은데 조형물 근처에도 운동기구들이 놓여있다. 시원한 공기를 벗 삼아 열심히 올라오면 멋진 전경을 감상하면서 운동할 수 있다. 몇 번만 올라와도 절로 건강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집과 가까운 거리에 있다면 매일 저녁 운동 겸 산책을 위해 들러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원으로서의 조망도 나무랄 데 없고 세심하게 관리가 이루어진 곳이다. 근린공원 주변 지역 주민들이 부러워졌다. 주민들의 휴양 및 정서 생활 향상 기여에 목적을 두고 만들어진 공간이라는 것에 이견이 없을 듯하다.

/ 진천군SNS서포터즈 윤미령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