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SNS서포터즈 - 김유진 낙화 작가 특별전

젊은 낙화 장인을 만나다

  • 웹출고시간2021.10.13 10:58:41
  • 최종수정2021.10.13 10:58:41
청주 미동산수목원 산림과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충북 지역에서 활동하는 낙화 장인의 특별 전시를 볼 수 있는 전시회가 개최됐다. 우리나라 낙화는 약 400여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낙화는 불에 달구어진 인두로 종이나 섬유, 나무, 가죽 등의 표면을 지져서 그림이나 문양 등을 표현하는 한국의 전통 예술이며 이런 기능을 가진 사람을 '낙화장'이라고 부른다.

오는 17일까지 개최되는 '오래된 미래' 특별전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젊은 장인 김유진 작가의 작품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과거, 현재, 미래가 담긴 문화유산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한 시대적 사명감으로 기획됐으며 김유진 작가는 묵묵히 전통의 길을 걸으며 과거와 소통하고 미래를 열어 나간다.
조선시대 사대부 집안에 낙화 병풍 작품 한 점씩을 소장하고 있을 만큼 낙화가 성행했지만 일제 강점기를 지나며 침체를 겪다 국가지정무형문화재 제136호 김영조 낙화장 선생님의 노력 덕분에 본래의 전통 예술로 각광받게 됐다.

김영조 낙화장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무형문화재로 지정받은 장인이며 400여 년을 이어온 전통방식을 고수하는 단 한 명의 낙화장이다. '낙화 맹호도 아트월' 작품은 김영조 낙화장 선생님과의 합작품이다.

충북 보은군에서 활동하는 김유진 작가는 제38회 대한민국 전승 공예대전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하고, 국가지정무형문화재 제136호 낙화장의 맥을 잇는 젊은 장인이다.
어려서부터 김영조 낙화장의 낙 놓는 모습을 보며 자라 2003년 정식으로 낙화에 입문했다. 부친 김영조 낙화장의 엄격한 지도를 받으며 체계적 교육과정을 이수하여 18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한다. 김유진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전통 회화를 토대로 한 경직도, 화조도 뿐만 아니라 전통을 모티브로 한 생활소품도 함께 선보인다.

인두는 김유진 작가의 붓으로 인두가 지나가는 속도, 온도, 손의 힘에 따라 그림의 질감과 농담이 변한다. 낙화 기법은 전통 수묵화 같은 전통 회화에 토대를 두고 있는데 수묵화의 먹 농담을 낙화는 인두로 지져 표현하며, 열과 인두의 강약에 따라 농담을 표현하기 때문에 매우 숙련된 기술이 필요하다. 낙화는 사물이 타면서 나타나는 자연색으로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사람의 마음을 치유해 주는 전통 예술이다.
평면적인 그림뿐만 아니라 각종 생활 도구나 장식품 등 다방면에 응용 가능한 낙화는 천연 재질이 타면서 생성되는 색감이 특징이며 그 독창성과 예술성은 다른 어떤 공예나 회화와 비견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매력적이다.

'무이구곡도' 작품은 조선 선조 때의 문신 이성길이 31세에 그린 무이구곡도를 전통 낙화 기법으로 재현한 작품이다. 국립 박물관에 소장된 수묵담채 원본을 전통 낙화 기법으로 재해석한 이 작품은 문경에서 생산된 전통 3합 장지에 평인두와 앵무부리인두를 사용해 약 7개월의 작업 끝에 완성했으며 '2015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입선작이기도 하다.
'낙화진경산수첩'은 겸재 정선이 그린 한양의 진경 20점을 전통 낙화로 재현한 화첩이다. '진경산수'는 조선 후기 숙종에서부터 정조 때까지 약 125년 동안 일어났던 미술 사조를 말하는데 사실을 근거로 사물을 생생하게 표현하는 한국적 화법을 일컫는다. 앵무부리인두와 평인두를 사용한 전통 기법으로 낙을 놓았으며 제작 기간은 5개월이 소요됐다고 한다.
김유진 작가는 뜨거운 온도로 전통 예술을 잇는 장인이다. 이번 특별전에서 낙화가 과거에 머물러있지 않고 현대에 맞게 변화하며 전승되는 '살아있는 유산'임을 확인할 수 있다. '오래된 미래' 전시회를 통해 전통문화를 감상하고, 코로나19로 지친 마음도 자연과 예술로 치유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충북도SNS서포터즈 최용옥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