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6.12 17:38:17
  • 최종수정2018.06.12 17:38:19

자유한국당 임병운 충북도의원 후보와 청주시의원 후보들이 12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KTX세종역 신설 공약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충북일보] 자유한국당 6·13지방선거 지방의회 후보들이 "KTX세종역 신설 공약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임병운 충북도의원 후보와 청주시 흥덕구 지역 시의원 후보들은 1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세종시장을 비롯한 세종시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KTX세종역을 주요공약으로 냈다"며 "충청권 공조에 악영향을 미치는 세종역 신설과 같은 공약을 남발하는 내용들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지난해에도 KTX세종역 신설에 대한 타당성 용역을 발주하였으나 경제성(B/C)이 0.59에 그쳐 무산된 전례가 있었다"며 "그럼에도 또 다시 세종역 신설을 공약으로 추진하는 것은 충청권 공조를 파기시키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세종역이 신설되면 오송역과 인근 공주역·서대전역이 위상과 가치가 훼손돼 행복도시 건설을 견인했던 충청권의 분열과 지역 갈등을 야기시킬 것"이라며 "세종역이 신설되면 오송역과는 15㎞, 공주역과는 22㎞에 불과해 역간 거리가 짧아 속도 저하로 저속철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충북도와 세종시 두 지역을 포함한 충청권 전체의 갈등 유발에 대한 책임은 누가질 것이냐"며 "이런 문제를 원초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오직 오송역세권 개발"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163만 도민들의 결집된 힘으로 다시는 이런 공약이 재연되지 않도록 충북 정치권 모두가 한 목소리로 강력히 신설저지 투쟁을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도 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