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역 분기점 과감히 결정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과거 발언 '회자'
2007년 대통합민주당 합동연설회서 발언
제보자 A씨 "자신 발언에 책임져야"

  • 웹출고시간2018.10.22 21:06:09
  • 최종수정2018.10.22 21:06:09
[충북일보=서울] '저속철' 논란의 중심에 있는 KTX 세종역 신설 이슈가 충청권을 달구는 가운데 과거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이 회자되고 있다.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해찬 대표가 당권을 쥔 뒤 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자 이같은 현상이 벌어진 것인데 정치인의 '말의 무게'란 때에 따라 달라지는 것인지 충북도민들의 실망감은 감추기 어려워 보인다.

과거오송역 유치를 위한 논리개발 등 전방위 활동을 펼쳤던 '경부고속전철역 충북권 유치추진위원회'에서 활동했던 익명의 제보자 A씨는 지난 19일 본보에 한 통의 전화를 걸어왔다.

A씨는 "이해찬 대표가 지난 2007년 청주의 한 연설회에 참석해 오송역을 본인이 유치했다고 발언한 적이 있다"며 이 대표의 과거 연설문을 보내왔다.

A씨의 제보를 확인한 결과 해당 발언은 지난 2007년 9월 10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대통합민주신당 대선 예비후보 충북지역 비전창조릴레이(합동연설회)'에서 나온 것이었다. 이 연설회는 예비후보였던 이 대표를 비롯해 현재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지지를 호소하는 자리였다.

당시 연설문에서 이 대표는 '제가 총리로 있을 때 오송역 분기점 과감히 결정했다. 그래서 호남선도, 경부선도 연결돼서 교통 중심이 청주가 된 것이다. 이제 세종시가 착공했다. 오송역에서 10분이면 세종시까지 간다. 청주에서 오송역까지 또 10분이면 간다. 참여정부 들어서 진짜로 충북을 우리나라의 중심에 갖다놨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A씨는 "최근 세종역 논란에 대한 뉴스를 보고 과거 기억을 더듬어 연설문을 찾아냈다. 오송역이 세종시와 가깝다며 자신을 추켜세운 것은 이제 와 보니 충북 표 때문이었다"며 "이 대표가 최소한의 존중심을 가졌다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지고, 택시행정구역문제나 광역철도 등으로 책임지고 해결해야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