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시민들, "최종 투표율 올라갈 것"…이유는 엇갈려

충북 사전투표율 20% 넘어 역대 지방선거 '최대치'
시민들, 높은 사전투표율이 최종 투표율 상승 견인 기대
투표율 상승 전망 이유 놓고 의견 엇갈려

  • 웹출고시간2018.06.11 18:13:18
  • 최종수정2018.06.11 18:13:18
[충북일보]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이 북미정상회담과 월드컵에 가려 저조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20%를 넘어 20.14%로 집계됐다.

시민들은 높은 사전투표율이 선거 판세에 끼칠 영향에 주목하며, 그 원인을 두고 엇갈린 시각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4년 사전투표가 처음 도입된 6회 지방선거에서 충북지역 사전투표율은 13.31%, 총 투표율은 58.8%를 나타냈다.

이후 치러진 선거에서는 △2016년 20대 총선 사전투표율 12.85%, 총 투표율 57.3% △2017년 19대 대선 사전투표율 25.45%, 총 투표율 74.8% 등을 기록했다.

지난 8~9일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충북지역 사전투표율은 20.75%로 지난 지방선거보다 7.44%p 상승했다.

이에 많은 시민들은 이번 지방선거의 높은 사전투표율이 최종 투표율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모(64·청주시 개신동)씨는 "사전투표에 참여한 지인들이 지난 지방선거 보다 많아 진 것 같다"며 "주변 사람들 중에서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사람은 못 봤다. 이번 지방선거 투표율은 지난번 보다 분명 오를 것 같다"고 예상했다.

하지만 투표율 상승 요인에 대해서는 의견이 달랐다.

김모(50·청주시 사창동)씨는 "광화문 촛불집회의 정신이 높은 투표율로 나타나는 것 같다. 이번 지방선거는 적폐세력을 응징하는 선거"라며 "현 정부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투표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모(70·청주시 율량동)씨는 "촛불집회의 영향으로 진보 진영의 투표율이 올라간 것은 맞지만, 이를 견제하기 위한 보수 진영의 투표율도 함께 올라간 것"이라며 "현 정부의 독주를 막고 균형을 원하는 많은 사람들이 투표에 참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광화문 촛불집회 이후 정파와 이념을 떠나 국민들의 정치 참여 의식이 높아졌다"며 "이번 지방선거 전후로 대형 이슈가 많지만, 투표율에 영향을 받지 않을 만큼 국민 의식이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전투표율이 높은 만큼 6·13 지방선거 최종 투표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어느 쪽에 유리할지는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