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3 14:30:15
  • 최종수정2018.09.13 14:30:15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13일 기자간담회에서 KTX세종역 신설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최범규기자
[충북일보]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가 KTX세종역 신설 논란에 대해 "이미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이 났다"며 "상황이 달라진 게 없다"고 일축했다.

이 부지사는 13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세종시를 중심으로 포착되고 있는 세종역 추진 움직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 부지사는 "세종시에서 진행된 당정협의회는 지역의 현안에 대해 건의를 받고 조정하는 정치 행위일 뿐"이라며 "세종시장의 사적인 정치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구체적인 행정절차가 들어가면 도가 공식 대응하겠으나 현재는 세종역 신설 예타가 나온 당시와 달라진 게 없다"며 "그러나 전반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지사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라 하는 게 원칙'이라고 공약성 발언을 했고, 이는 여전히 유효하다"고도 주장했다.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에 저해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시각에 대해서는 "강호축과 세종역은 개념자체가 다르다"며 "강호축은 경부축에 편중된 성장축을 균형발전 차원에서 강원과 호남으로 연결하는 것이고, 세종역은 교통축의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역 신설을 추진한 이해찬 대표와 관련해서는 "지금가지는 해당 지역구 의원으로서 자기 역할에 충실한 것"이라며 "이제는 여당의 대표로서 전국 시·도의 현안에 대해 균형잡힌 시각을 견지할 것이고 또 그렇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