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보은군수 후보, 막판까지 불꽃 튀는 공약대결

농업관련 공약과 속리산 관광 활성화 공약 제시하며 지지 호소

  • 웹출고시간2018.06.12 17:49:14
  • 최종수정2018.06.12 17:49:17

(왼쪽부터)김인수, 정상혁, 구관서, 김상문

[충북일보=보은] 6.13 지방선거에 나선 보은군수 후보들이 막판까지 불꽃뛰는 공약대결을 펼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들 후보는 보은 인구의 37.2%(지난해 말 기준)를 차지하는 농업인구를 의식한 듯 농업관련 공약과 속리산 관광 활성화 공약을 쏟아내며 소신있는 한 표를 부탁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김인수 후보는 "보은은 농업군으로 농민이 살아야 농가가 살고 농업이 살아난다"며 "농업 예산의 대폭적인 확대와 농민수당을 신설해 농지원부를 소유한 가구(농지원부 8천840명)에 월10만 원 씩을 지원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속리산 관광 활성화를 위해 비룡저수지를 수상레저 관광단지로 개발하고 말티재, 장재저수지 주변에 짚라인 등 레포츠시설 설치, 세조길 복천암까지 연장, 속리산 가을축제인 '속리축전'을 부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정상혁 후보는 "300억 원을 들여 중부권 최대 농산물 산지유통센터를 건립해 대추·사과·마늘·양파 등 각종 농산물을 집하·선별·포장·저장하고 현장에서 판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표심을 공략했다.

정 후보는 "말티재 주변 중판지구 100㏊에 건강수목원을 만들어 이곳에 황토 10리길 개설과 간기능·혈액·당뇨·혈관·비만·스트레스·피부 등에 좋은 맞춤 숲을 조성해 속리산 관광을 활성화시키겠다"고 공약했다.

바른미래당 구관서 후보는 "군 전체 예산의 30% 이상을 농업 부문에 편성하고 농민은 영농에만 주력할 수 있도록 농·임산물의 유통과 판매는 농협, 산림조합과 협약해 군에서 책임지는 혁신적인 유통체제를 구축하겠다"며 한표를 부탁했다.

구 후보는 "속리산에 어린이 체험용 놀이시설과 대형 콘도미니엄을 유치하고 낙후된 집단시설지구 내 건물 리모델링 비용 지원과 법주사 탐방지원센터∼세심정까지 무공해 모노레일 설치, 구병산에 도예가 마을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무소속 김상문 후보는 "군민이 생산한 농산물 판매를 위해 출향인 사이버 군민 20만 명 확보와 판촉을 통한 유통혁명, 협소한 보은 우시장 이전과 현대화 지원, 불법축사 양성화 TF팀 가동, 농·축·산림조합 역할분담을 통한 로컬푸드 집하와 배송시스템 구축 등을 제시하며 표심에 호소했다.

이어 "속리산 관광 활성화를 위해 국내 최대 사찰정원을 조성하고 슬로우시티 인증, 비룡저수지와 서원계곡에 힐링코스 개발, 삼년산성∼복천암 둘레길 조성 및 상설 민속 소싸움 대회장을 건립하겠다"고 공약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