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전·유성 포함해도 세종역 B/C 0.59

이해찬·이춘희, 주변지역 이용객 포함 주장
국토부 "두 지역 반영해도 신설타당성 부족"

  • 웹출고시간2018.10.16 21:02:40
  • 최종수정2018.10.16 21:02:40
[충북일보] KTX세종역 신설과 관련, 유성구 이용객을 포함한 재 수요조사 논리는 이미 사라진 변수라는 사실이 국정감사를 통해 확인됐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8일 충북도와 가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세종역 사전 타당성 조사와 관련해 "시간이 가서 인구가 늘고 상황이 바뀌면 다시 하는 것"이라며 "지금 예타가 0.5인데 1을 만드는 것이 아니다. 교통량과 인구 등의 변화가 있으면 다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이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이 그동안 수차례에 주장한 세종시와 인근 지역을 포함한 수요조사를 재 언급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이다.

하지만,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충북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의원은 "세종역 문제와 관련해 충북도민들이 상당히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국토부 관계관의 입장을 물었다.

16일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충북도에 대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가 진행됐다. 이날 이시종 충북지사와 지역 출신 3명의 국회의원들은 여야를 떠나 한 목소리로 KTX세종역 신설의 문제점을 집중 거론했다.

ⓒ 김태훈기자
이에 국토교통부 관계관은 "사전 타당성 조사가 지난해 마무리 됐고, 대전과 유성을 포함해 수요조사를 같이했다"며 "(신설 타당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도 "세종역이 항상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질타한 뒤 "세종역이 생기면 역간 최적 거리 등의 기준에도 위배되니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같은 당 이현재(하남) 의원은 세종역 신설에 대한 보다 폭넓은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의원은 "고속철도는 2가지 측면에서 봐야 한다"며 "(세종)역이 생기면 완행열차가 되고,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오송으로 결정된 취지를 거스르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후 보충 질의 시간에도 "KTX의 최종 목적지는 광주인데, 세종역이 생기면 시간이 5분 정도 더 걸리게 된다"며 "지자체 협의는 최종 목적지인 호남도 함께 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토대로 박덕흠 의원실은 이날 국토부를 대상으로 '세종역 설치 검토 결과'를 다시 확인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해 세종역 설치와 관련해 직접영향권(세종·청주·대전·공주)과 간접영향권(수도권·충청권·호남권)을 모두 조사했다.

이 결과, 세종역은 호남선만 운행하는 역으로 열차 운행(30회/1일·36분당 1회 운행) 횟수에 한계가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대전 유성구 포함과 관련해 '유성구는 지리적으로 세종역에 인접하고 있지만, 유성구 주요 지역에서 대전역을 경유하는 지하철 1호선 및 버스노선이 운행 중으로. 대전역의 대중교통 접근성이 세종역보다 우위에 있다'고 판단했다.

세종역이 신설된다고 해도 유성구에서 세종역 접근이 편리한 BRT 인근 정류장 지역에서만 세종역 이용이 한정된다는 것으로 분석한 셈이다.

결국 세종역은 예정지인 금남면 발산리 교량지역을 중심으로 주변 이용권을 모두 합쳐도 경제성을 확보할 수 없다는 얘기가 된다.

더욱이 오송역과 세종역, 공주역 등을 운행하는 1일 51회 열차 중 세종역에 60%인 30회나 정차를 하는 최적의 시나리오를 적용해도 경제성(B/C)을 확보할 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세종역은 경제성 등 모든 것을 감안해도 신설될 수 없는 한계를 갖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집권 여당의 대표가 인근 대전·유성지역 이용객 수요까지 포함하면 경제성을 충족시킬 수 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는 것은 아직까지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 안순자·최범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