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외로 번지는 도교육감 선거

이기용 전 교육감, 심의보 후보 지지
613 충북학부모 등 김 후보 지지

  • 웹출고시간2018.06.07 21:43:16
  • 최종수정2018.06.07 21:43:26

7일 충북교육계 원로 180명이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심의보 후보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특별취재팀
[충북일보] 충북교육감 선거가 무르익으면서 선거가 장외로 번지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충북교육계 원로 180명은 7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의보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전 교육장과 원장, 전 초·중등교장으로 구성된 "심의보 후보의 '마음을 나누는 교육'을 통해 교실과 학교 곳곳의 교육현장이 따뜻한 사랑으로 넘쳐나는 교육현장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이어 "심 후보의 '마음을 나누는 교육'이 이뤄질 학교는 안전하고 평화롭고 따뜻할 것"이라며 "심 후보와 함께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설계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김병우 후보에 대해 "김 후보 재임 시절의 '인사 난맥상'은 교육질서를 무너뜨리며 조화로운 교육공동체를 무너뜨렸다"며 "더 이상 김병우 후보에게 충북교육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도 이들과 뜻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선거막판 변수'로 작용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은 충북교육계의 대부로 불리울 정도로 파괴력을 가지고 있어 이번 선거에서 심 후보 지지가 얼마나 많은 표를 끌어모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5일 도내 학부모 616명이 김병우 후보를 지지하는 선언을 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김병우 후보를 지지선언을 한 '613 충북학부모' 일동은 지난 5일 " 우리는 누구보다 아이들을 사랑하고 충북교육을 행복하게 만들 교육감이 필요하다"며 "지난 4년간 충북교육의 변화를 이끌어온 김 후보가 충북교육을 책임질 적격자"라고 지지를 선언했다.

김승환 충북대 교수 등 도내 16개 대학 교수 223명도 "김 후보는 4년간 학생들의 행복한 변화를 만드는 데 전력을 다했다"며 "그 결과 충북교육은 학생들의 꿈과 실력을 키웠고, 학부모들의 부담과 걱정을 덜었으며 교사들이 학생들을 보람으로 가르치고 있다"고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선거가 막판으로 치달으면서 지지선언이 잇따르고 이기용 전 교육감까지 후보지지에 힘을 보태자 교육계에서는 "선거 결과를 장담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마지막까지 특정후보에게 유불리를 계산하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