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시 새 일꾼 20명에 대한 시민들의 바람 들어보니

"거창한 구호보다 민생에 더욱 신경 썼으면"…회사원
"대학생들 지역 정착하도록 관심 가져 달라"…대학생

  • 웹출고시간2018.06.14 01:03:33
  • 최종수정2018.06.14 01:03:33

13일 끝난 전국 동시지방선거를 통해 '민선 3기 세종시호'를 이끌어 갈 시장과 교육감,시의원(18명)이 뽑혔다. 사진은 세종시와 행복도시건설청이 2014년 연 '1회 행복도시 세종 사진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김상용 씨의 작품 '불 밝힌 정부세종청사'다.

ⓒ 세종시청
[충북일보=세종] 13일 끝난 전국 동시지방선거를 통해 '민선 3기 세종시호'를 이끌어 갈 시장과 교육감, 시의원(18명)이 뽑혔다.

2012년 7월 약 10만명으로 출범한 세종시 인구는 최근 30만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산적된 과제는 전국 어느 지자체보다도 많다. 우선 오는 2030년까지 인구 50만명 수용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에 탄력이 붙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시민들의 최대 염원인 '행정수도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 신도시와 읍면지역 간 균형발전,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학생 실력의 향상,광역지자체에 걸맞은 시의원 자질 향상 등도 주요 현안 과제다.

◇시민들 바람

이효철(45·회사원·세종시 고운동) 씨는 "새로 당선된 시장은 거창한 정치적 구호보다는 교통문제,병원,상가 활성화 등 주민들의 생활관 관련된 부분에 더욱 신경을 써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올해 3월 서울 서초구에서 세종시 종촌동으로 이사한 유현숙(37·주부) 씨는 "중앙공원의 논과 금개구리 서식지를 없애야 세종시가 세계적 모범도시가 될 수 있다"며 "특히 새 교육감은 참교육보다는 학생들의 학력 신장을 위해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박진욱(42·회사원·조치원읍 신안리)씨는 "이춘희 시장이 취임한 2014년 7월 이후 조치원읍 인구가 2천여명이나 줄었다는 보도를 보고 놀랐다"며 "앞으로 세종시가 추진하는 '청춘조치원프로젝트'는 인구 늘리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려대 세종캠퍼스 경제학과 4학년 정대교 씨(26)는 "1만 4천여명에 달하는 고려대와 홍익대 세종캠퍼스 학생들이 주말에 지역에서 활동하고 졸업 후에도 세종에 정착할 수 있도록 시와 개육청,시의회가 더욱 관심을 가져 달라"고 주문했다. 정 씨는 세종시를 제2의 고향으로 삼기 위해 지난해초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학교 인근(조치원읍 서창리)으로 주민등록을 옮겼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