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단양 국회의원 이찬구 후보, 이색 선거운동 눈길

아들 이주형군, 대체 불가 지원 유세 및 '아이엠그루트' 거리 현수막

  • 웹출고시간2018.06.10 16:28:20
  • 최종수정2018.06.10 16:28:22

제천단양 국회의원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이찬구 후보가 '아이엠 그루트'라는 이색 현수막으으로 유권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이찬구 캠프
[충북일보=제천] 제천·단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이찬구 후보의 아들 이주형(20)군의 지원유세가 눈길을 끌고 있다.

아버지의 길을 따라 현재 정치외교학과에 진학해 공부하고 있는 이군은 오는 7월 16일 해병대(예비1천236기)에 입대를 예정하고 있는 건강한 청년이다.

그는 "깨끗한 후보, 정직한 후보, 우리 아버지를 뽑아주세요"라며 "아버지로서 시민으로서, 정치인으로서 그 누구보다 청렴하고 도덕적인 후보"라고 지원유세를 펼치고 있다.

또 이 후보의 거리현수막이 온라인상에서 인기를 끌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찬구 후보 캠프 담당자는 "후보자의 수많은 메시지를 유권자들에게 어떻게 하면 표현할 수 있을까를 수일간 고민했다"며 "문구인 아이엠그루트의 해석은 유권자마다 제천·단양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것이므로 자세한 탄생 배경과 의도는 본 선거운동이 끝난 후 자세하게 밝히겠다"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