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추석특집] 충북 여야 당원 확보 혈안

민주당 세(勢)몰이 본격화…7~9월 당원 급증
궁지 몰린 한국당 "지방선거로 반등" 사활
선거 태세 돌입 국민의당, 당원 증가세 뚜렷

  • 웹출고시간2017.10.04 10:22:52
  • 최종수정2017.10.04 10:22:52
[충북일보] 내년 7회 지방선거를 앞두고 충북 정치권이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지난 대선을 계기로 급변한 정치지형에 맞춰 여야 모두 내년 지방선거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정권을 창출한 더불어민주당은 당원 확보에 고삐를 죄고 있다.

민주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올해 초만 하더라도 권리당원 수가 1만1천명 안팎이었다.

그러던 권리당원 수가 7월부터 급격히 늘기 시작했다.

매달 수천 명의 권리당원이 새롭게 추가됐다.

이렇게 모집된 권리당원은 지난달 말까지 2만 명에 육박했다.

최근 들어서는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이 권리당원을 모집하는데 더욱 혈안이다.

앞서 민주당 중앙당은 내년 지방선거에 따른 권리당원 기준을 이달 말까지로 설정했다.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 꾸준히 당비를 납부해야 경선 투표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출마 예정자들은 당원 모집에 전쟁 아닌 전쟁을 치르고 있다.

도당은 집계와 등록 절차 등을 감안해 지난 25일까지를 1차 접수 마감일로 정했지만, 이후에도 입당 원서 제출은 계속되고 있다.

1차 마감일 당일에만 무려 1만 부가 넘는 입당원서가 접수됐다.

각 지역에서 4~5천 부에 달하는 뭉텅이 원서가 도당에 도착한 것이다.

도당은 현재까지 집계된 권리당원만 3만~4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불과 반년 만에 3배가 넘는 당원이 확보돼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게 현재 민주당의 분위기다.

도당 관계자는 "지난 3~4개월 전부터 하루에 적어도 200~400 장의 입당원서가 접수되더니 최근 들어서는 하루에 접수되는 원서만 수천 장에 달한다"며 "전 직원이 등록에 매달려도 시간이 부족할 정도"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역시 당원 모집에 사활을 걸었다.

대선 패배 이후 궁지에 몰린 한국당은 내년 지방선거를 반등의 기회로 삼겠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인적 쇄신을 통한 조직 재정비에도 박차를 가할 태세다.

한국당 중앙당은 이미 전국 253개 전체 당협을 대상으로 당무감사를 실시, 대대적인 혁신 작업에 나선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 첫 번 째 기준은 당원 배가운동이다.

중앙당은 오는 10월까지 당원 배가운동 등을 벌인 뒤 인적 자원 관리 등을 포함한 종합적인 검토를 실시, 문제 당협을 정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각 지역 당협은 물론 내년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은 책임당원 모집에 몰두했다.

대선 이후 유출된 당원이 점차 회복되더니 최근 들어서는 증가폭이 더욱 커졌다는 게 도당의 설명이다.

한국당의 경우 경선에서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는 책임당원 기준이 '3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한 당원'이다.

내년 3~4월께 경선이 치러진다고 가정할 때 올해 말까지는 꾸준히 당원이 늘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당은 지난달 치러진 전당대회와 충북도당 여성위원장 선거로 몸집 불리기를 본격화했다.

지난 6월 말 기준 3천명 남짓했던 당원이 지난달 말 5천500명까지 급증했다.

특히 국민의당은 지난 21일 안철수 당대표의 청주 방문을 기점으로 지역 내 조직정비와 내년 지방선거 후보 영입을 본격화하고 있다.

청주지역 한 선출직 출마 예정자는 "입당 원서가 경선에서의 당락에 절대적인 기준이 되지는 않겠지만, 당내 평가에서는 충분히 참작 사유가 될 것으로 판단돼 모두들 당원모집에 사활을 걸고 있다"며 "내년 3~4월까지는 이런 경쟁적인 분위기가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