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선 D-6… 블랙아웃 기간 '3대 변수'

문재인·홍준표 지도자 마케팅 '극과 극'
드루킹 사건·북미정상회담…外風 관심
與 승리감 도취·野 무기력…투표율 관건

  • 웹출고시간2018.06.06 21:15:55
  • 최종수정2018.06.06 21:16:12
[충북일보] D-6, 6·13 지방선거가 코앞이다.

전국적으로 여당의 우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변수 요인은 아직 남아있다.

막판 3대 변수가 이번 선거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민주 '文 가까이' Vs 한국 '洪 멀리'

지도자 마케팅은 역대 선거에서 항상 존재했다.

지도자의 높은 지지율에 편승한 선거 마케팅이다. 때로는 당내 계파의 발현이 되기도 한다.

친노, 친박, 친이, 친문 등 역대 대통령들은 여당 주자들에 의해 여지없이 선거에 활용됐다.

반대로 야당은 당대표의 지원에 기댄다.

중앙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인식돼 지역민들은 이 같은 지도자의 일거수일투족에 큰 관심을 보인다.

하지만 이번 7회 지방선거는 상황이 전과는 사뭇 다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고공행진 중이다.

전국을 강타했던 미투(#Me Too) 논란에 민주당이 직격탄을 맞았을 때도 문 대통령에 대한 민심은 견고했다.

때문에 문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 주자들의 의존도가 높다. 너도 나도 문 대통령과의 인연을 소개하는데 혈안이다.

한국당은 정 반대다.

홍준표 대표의 거침없는 발언에 한국당 주자들은 고개를 숙이기 바쁘다.

심지어 홍 대표의 지원도 손사래를 친다.

당내에서는 홍 대표에 대한 불만이 노골적으로 터져 나오기도 한다.

지방선거를 앞둔 한국당 주자들의 선거전략은 '자가발전'이다.

◇거센 외풍…깜깜이 지방선거 우려

갖은 외풍(外風)에 지방선거는 들러리 신세다.

선거를 앞두고 열린 남북정삼회담은 모든 지방선거 이슈를 집어 삼켰다.

선거 이틀을 앞두고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도 현재 전 국민의 최대 관심사다.

선거 당일까지 북미정삼회담 여파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상당하다.

중앙 이슈도 지방을 잠식했다.

북핵 문제를 비롯해 드루킹 사건, 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 한진그룹 일가의 일탈 등 중앙 이슈에 관심이 쏠려 있다.

지방선거 주자들이 내놓는 정책은 상대적으로 쉽게 잊혀 진다.

때문에 일부 주자들은 자극적인 네거티브를 최후의 수단으로 꺼내들었다.

유권자들의 혼선을 부추기는 각종 가짜뉴스와 흑색선전도 난무하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관심을 받고자 벌인 행태가 되레 유권자들의 외면을 자초하고 있다.

◇투표율 저조?

중앙발(發) 대형 이슈가 지방을 잠식한데다 균형을 잃은 선거판도가 지속되는 현상은 저조한 투표율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야당 주자들 사이에서는 무기력감이 엿보인다. 반면 여당 주자들은 승기를 잡았다는 자신감에 도취돼 있다.

야당지지 유권자 한모(61·청주시 용암동)씨는 "투표를 해봤자 당선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고 토로했다.

진보지지 유권자 김모(44·청주시 복대동)씨는 "나 하나 투표를 안 한다고 해서 당락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여당의 승리는 떼놓은 당상"이라고 자신했다.

이런 현상은 투표율에도 일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회 지방선거 때 충북지사 선거와 청주시장 선거는 박빙의 승부였다.

당시 충북의 투표율은 58.8%로, 전국 평균 56.8%보다 다소 높았다.

30대 이하 젊은층의 투표율이 높을수록 진보 정당에 유리하다는 게 통설이다.

6회 지선에서 충북의 연령별 투표율을 보면 △19세 50.4% △20대 46.8% △30대 46.6% △40대 이상 66.9%였다.

초접전 양상이던 당시 19세(전국 평균 52.2%)와 20·30대(48.4%·47.5%) 투표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40대 이상 투표율은 전국 평균(62.5%)보다 높았다.

이번 선거에서 상실감에 빠진 고령층 보수 지지층과 승리감에 도취된 진보 지지층이 투표장에 얼마나 나올지가 관건이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