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6.09 19:31:36
  • 최종수정2018.06.09 19:31:36

민주당 김재종 옥천군수 후보가 8일 부인과 함께 옥천읍사무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충북일보]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8일 옥천·영동지역 단체장 선거 후보들 대부분이 투표를 마쳤다.

더불어민주당 김재종 옥천군수 후보는 이날 오전 8시30분께 부인과 함께 옥천읍사무소 3층 대회의실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김 후보는 "매번 선거 때마다 점점 증가 하고 있는 사전 투표율만 봐도 사전투표 제도가 군민의 선거와 정치에 대한 참여도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사전투표를 장려하기 위해 사전투표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전투표를 장려하기 위해 이벤트도 약속했다.

그는 이번 사전투표율이 2014년의 17.04%를 넘기면 자신의 머리카락을 파랑색으로 염색해 오는 10일 오전 10시 예정된 마지막 유세 날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 전상인 옥천군수 후보가 8일 부인과함께 옥천읍사무소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자유한국당 전상인 옥천군수 후보도 이날 오전 9시께 옥천읍사무소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했다.

전 후보는 투표를 마친 뒤 곧바로 옥천읍 내에서 집중 득표 활동에 나섰다.

한국당 박세복 영동군수 후보가 8일 영동읍사무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자유한국당 박세복 영동군수 후보는 이날 오전 9시10분께 영동읍사무소 3층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한표를 행사했다.

박 후보는 이날 출근길 거리인사를 마친 뒤 양산면, 용화면 등지의 일정을 소화하기 앞서 영동읍 사전투표소를 찾아 관계자를 격려한 뒤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를 마친 박 후보는 "8일과 9일은 사전투표기간이다. 군민 모두 투표에 참여해 영동군의 미래를 선택해달라"라며 "5만 군민의 위대한 힘을 투표로 보여달라"라고 당부했다.

그는 "더 낮은 자세로 군민 여러분과 소통하고, 더 높이 도약해 영동군을 발전시키겠으며, 더 빠른 행동으로 앞서나가겠다"라며 "군민 여러분의 똑똑한 선택으로 영동군의 눈부신 미래를 선택해 달라"라고 호소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