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안정 속 변화·진보 교육 기대감' 선택

충북교육감 선거결과 분석
김병우 재선 준비 성과
보수진영 단일화 지연
유권자 피로감도 한몫
전폭적인 지지는 아냐
점진적 정책 추진 필요

  • 웹출고시간2018.06.14 01:02:22
  • 최종수정2018.06.14 01:02:24
[충북일보] 충북교육감에 김병우 현 교육감이 재선에 성공했다.
 
김 당선자는 전교조 충북지부장 출신으로 보수진영으로 불리던 심의보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양자 대결로 펼쳐진 이번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김 당선자는 29만7천454표 (밤 12시 기준) 56.74% 득표율을 기록, 심 후보는 22만6천722표(43.25%)를 얻었다.
 
김 당선자는 개표 초반부터 줄곧 도내 전 지역에서 선두를 달렸다.
 
충북교육감 선거에서 진보 교육감인 현 김병우 교육감이 당선됨에 따라 일선 교육현장에서 이른바 '진보 교육 공약'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충북교육계에 '진보 바람'이 거세게 불 것으로 충북교육계는 내다보고 있다.
 
김 당선자는 지난 2014년 선거 후부터 재선을 위한 준비를 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처음으로 선거를 치른 심 후보와는 모든 면에서 앞서 있었다고 봐야 한다.
 
심 후보의 패배는 후보단일화 과정이 길어지면서 헛된 시간을 허비한 것과 학부모 등 유권자의 민심이 진보교육감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김 당선자가 우위를 달린 것도 이 같은 맥락으로 해석 해야 한다.
 
막판에 이기용 전 교육감이 심 후보를 지지하기는 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교육계에서는 이 전 교육감의 파괴력을 믿고 있었으나 4년 이라는 시간이 지난 현재 큰 영향력이 없었다는 것이 선거결과로 드러났다.
 
이번 교육감 선거는 김병우 교육감의 중간평가라고 봐도 무난할 정도로 지지가 높았다. 보수진영 후보들의 단일화가 논란과 함께 늦어져 유권자들이 후보단일화 과정에 싫증을 느끼면서 오히려 보수측의 표가 김 당선자에게 몰렸다는 분석이다.
 
시대 흐름에 상대적으로 둔감하던 충북교육계가 보수와 진보를 거쳐 이번에는 진보를 확실하게 밀었다는 것은 충북교육에 진정한 변화의 바람을 요구하고 있다고 해석해도 지나치지 않다. 혁명과도 같은 충북 교육계의 변화 물결을 '전국제일'이라는 충북교육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재인식시켜주는 것이 김 당선자가 할 일이다.
 
김 당선자는 유권자들이 온전히 전폭적인 지지를 하지 않았음을 늘 생각하고 있어야 한다. 이는 충북교육이 보다 점진적인 변화와 조심스러운 정책 시행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번 선거를 계기로 충북교육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야 한다는 사명이 김 당선자에게 주어진 것이다. 선거 과정에서 빚어진 갈등을 봉합하고 통합을 이룰 수 있는지도 고민해 봐야 한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