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엄태영 "그런 친구 또 없습니다"

20년 지기 4선 부산 구의원 헌신적 도움 화제

  • 웹출고시간2018.06.12 17:46:09
  • 최종수정2018.06.12 17:46:09

제천단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엄태영 후보의 20년 지기 친구 차경양씨가 헌신적인 선거운동으로 지역의 화제가 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충북일보=제천] 제천단양 국회의원 재선거가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자유한국당 엄태영 후보의 선거운동 지원에 나선 친구의 애틋한 사연이 화제다.

주인공은 바로 부산시 남구의회 4선의원 출신인 차경양(58)씨.

엄 후보와는 지방의회의원을 하면서 만난 친구로 지방자치와 정치에 대해 서로 조언을 주고받는 사이다.

차씨는 선거운동 기간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머슴복장과 함께 큰절과 춤으로 새벽부터 밤까지 엄 후보의 선거유세 지원에 나섰다.

그는 "친구 엄태영은 진실하고 마음이 편하다. 부드러운 사람"이라며 "사람이 의리 있고 좋아서 부산에서 선거를 도와주러 왔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와서 보니깐 비리 운운하며 나쁘다고 헐뜯는데 엄태영은 전혀 그럴 사람이 아니다. 마타도어다. 비방하고 오만 중상모략을 하다보니깐 가족들까지 충격 받는다"며 "제 친구는 순수하기 때문에 그건 전부 거짓말이고 오해다. 한번 믿고 맡겨 달라"고 덧붙였다.

엄 후보는 이 같은 친구에 대해 "의리 있는 친구인데 자기 선거보다도 더 열심히 운동해 주는 것 보고 감명 받았다"며 "진정성 가지고 진심으로 운동을 해 주고 있다. 우리 집에 가서 같이 잘 것을 권해도 찜질방에서 자겠다고 고집해 매일 선거운동 마치고 찜질방으로 향한다. 고맙고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온몸을 바쳐 친구를 위해 헌신하는 모습처럼 저 또한 제천시와 단양군을 위해 일할 각오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