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여야 공천 오락가락… 民心 이반 부채질

"공천 줬다 뺐었다" 당사자도 황당
"광역 갔다 기초 갔다" 체급 제멋대로
"나갈까 말까" 출마·불출마 번복 혼선

  • 웹출고시간2018.05.14 21:10:32
  • 최종수정2018.05.14 21:10:32
[충북일보] 6·13지방선거가 30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충북 여야의 조삼모사(朝三暮四) 행보는 여전하다.

여야 도당의 공천 작업이 오락가락해 유권자들의 혼선을 부추기고 있다.

출마자들도 체급이나 출마·불출마 행보를 제멋대로 바꿔 지역민들에게 눈총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천자를 놓고 확정과 번복을 되풀이 했다.

지난달 18일 보은군수 후보로 김인수 충북도의원을 확정한 민주당은 하루 만에 공천을 취소했다.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로가 김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데 따른 조처였다.

김 의원은 즉시 중앙당에 재심을 신청했고, 중앙당은 인용했다.

만장일치로 속전속결 공천을 철회했던 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다시 그에게 공천장을 줘야만 했다.

미투(#Me Too) 논란에 휩싸인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에 대한 처분도 갈 지(之)자였다.

수개월 동안 공천 작업에 손을 놓고 있던 도당은 지난달 20일 그의 징계를 가장 낮은 수위인 '경고'로 결정하고 경선을 재개키로 했다.

그러나 중앙당은 닷새 뒤인 25일 도당의 징계 결정을 무효로 하고, 중앙당이 다시 심사키로 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 규정을 간과한데 따른 재심사 방침인데, 도당과 중앙당의 미숙한 업무처리에 당사자는 물론 유권자들도 황당해 했다.

인물난을 겪고 있는 야권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자유한국당은 출마 예정자들이 입장을 번복하고 있는 탓에 뒷말이 무성하다.

당초 도의원 3선거구에 출마키로 하고 공천까지 받은 김병국 전 청주시의장은 정작 예비후보 등록은 시의원 다선거구로 했다.

현재 맡고 있는 충북택시운송조합 이사장직을 내려놓게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체급을 변경하게 됐다는 게 지역 정가의 분석이다.

김 전 의장의 변심에 따라 한국당 도당은 대체 인물을 한 동안 찾지 못했고, 지역민들의 질타를 감수해야만 했다.

3선 출마에 열의를 보이며 지난 3월27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지역에서 발품을 팔던 박정희 청주시의원은 지난 3일 전격 출마를 포기했다.

개인의 부족함도 있고, 가정에 충실하기 위해 불출마를 결심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었지만, 단수 후보인데도 공천이 늦어진데 따른 불만이 폭발한 것이라는 분석이 파다했다.

여기에 박 의원은 최근 다시 불출마를 번복하면서 유권자들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야만 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청주시장 후보 결정을 놓고 갈팡질팡이다.

공천 작업이 더뎠던 바른미래당은 최근 들어서야 청주시장 후보를 확정했다.

중앙당 면접 이후 2주가 넘도록 공천룰조차 결정하지 못해 출마자들의 불만을 샀던 바른미래당 중앙당은 지난 9일 전격 임헌경 예비후보를 시장 후보로 확정했다.

임 예비후보와 신언관 예비후보 등 2명의 주자가 있었지만, 경선이 아닌 단수 추천으로 최종 후보를 결정했다.

거세게 반발한 신 예비후보는 즉각 재심을 신청했고, 중앙당은 그의 요청을 받아들여 스스로 결정을 번복하는 촌극을 자초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선거에서 무엇보다 중요하고 민감한 게 출마 여부나 공천인데, 정치권의 조삼모사 행태는 결국 유권자들의 불신만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