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제세 '후배론' …야권 '호재' 가능성

당내 경쟁자인 이시종 지사와 두살 차이
한국당·국민의당 후보군과 비교 나이·정치경력 앞서
'제 발등 찍기'로 비춰질 수도

  • 웹출고시간2017.12.06 21:08:03
  • 최종수정2017.12.06 21:08:03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의 유력한 충북지사 후보인 오제세(68·청주 서원) 의원이 당내 경쟁자인 이시종(70) 지사를 견제하며 제기한 '후배론'의 최대 수혜자는 야당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적임자를 찾고 있는 한국당과 국민의당이 세대교체론을 들고나온다면 '후배론'과 딱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오 의원은 지난 4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사의 8년여 장기 재직을 언급하며 "이제는 후배에게 도지사 선거 출마의 기회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지사가 도지사 자리를 맡겨 놓은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며 이 지사를 압박했다.

하지만 이같은 발언을 유권자들은 '도긴개긴'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후배가 누구인지는 지칭하지 않았지만, 오 의원이 지사 출마를 선언한 만큼 본인을 후배로 지칭한 것이란 해석에는 이견이 없어 보인다.

그러나 이 지사는 1947년생, 오 의원은 1949년생으로 두 살 터울이어서 이같은 발언이 적절했는지는 이견이 있다.

무엇보다 오 의원은 4선(17~20대) 의원이어서 '장기 재직'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

그렇다 보니 '후배론'의 최대 수혜자는 정작 오 의원이 아닌 야당 후보라는 말도 나온다. 제 발등을 찍은 셈이다.

자천타천으로 한국당 내 지사 후보로는 도당위원장인 박덕흠(64·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 이종배(60·충주) 의원, 김양희(62) 도의장,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을 지낸 신용한(49) 서원대 경영학과 석좌교수를 비롯해 박경국(60)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위원장, 윤진식(70·충주) 전 의원 등이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신언관(61) 도당위원장과 임헌경(51·청주7) 도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나이로 보나 정치경력으로 보나 이 지사, 오 의원이 투톱이나 다름없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내 경선에서 도당위원장인 오 의원과 도백(道伯)인 이 지사의 빅매치가 예상된다"며 "당내 경선도 중요하지만 본선 대진표도 고려해 선거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