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신설 저지 공약하라"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
충북지사 및 시장·군수 후보에 제안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구축 등 포함

  • 웹출고시간2018.06.06 16:30:37
  • 최종수정2018.06.06 16:30:39
[충북일보] 속보=세종시장 선거 여야 후보들이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 난 KTX 세종역 신설을 공약하자 이를 방어할 움직임이 충북에서 본격화되고 있다.<5일자 1면>

일단 세종역 신설 공약에 무관심한 충북지사를 비롯한 시장, 군수 후보에게 세종역 신설 저지를 지원하거나 노력하기로 하는 약속을 받아두자는 게 첫 번째 목표다.

충북지역 최대 상설연대기구인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지방분권·균형발전을 선도하기 위한 협약서'를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충북지사와 시장·군수 후보 전원에게 제안했다고 6일 밝혔다.

주요 내용으로는 △세종역 신설 저지 및 충청권 광역교통망 구축 노력·지원 △지방분권·국민주권·균형발전이 대폭 확대·강화되는 개헌이 반드시 성사되도록 행·재정을 적극 지원 △지역 차원의 지방분권 및 주민자치와 균형발전 및 지역혁신을 확대·강화하기 위한 종합계획 수립 △자치경찰제에 대비한 제반사항 준비 △수질·생태계 보전 위주의 댐 관리정책 지역 주도로 전환 및 유역공동체 구성 등이 있다.

당초 제안 내용에서 검토되지 않았던 세종역 신설 저지는 최근 세종시장 후보들이 주요 공약으로 선정하면서 협약서에 포함되게 됐다.

또한 세종역 신설 논란의 빌미가 된 주변 대중교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구축 및 역세권개발도 전략과제로 포함시켰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지사 및 시장·군수 후보에 제안한 협약 체결 여부를 오는 8일까지 회신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협약 체결의 의사를 밝힌 후보와는 사전 협의를 통해 10일까지 별도의 협약식을 가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세종역 신설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 의원의 공약사업으로 시작됐으나 세종역 신설 예정지는 오송역과 공주역과 이격거리가 각각 17㎞, 27㎞에 불과해 '저속철', '공무원 출퇴근용'이라는 지적을 받아 왔다. 논란이 일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당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고 약속했고 지난해 5월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철도 선로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에서도 비용대비 편익(B/C)이 0.59에 그쳐 추진동력을 상실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