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여·야 옥천에서 장날 총력전 펼쳐

바닥 민심 잡아라…중앙당 지도부 유세전 가세

  • 웹출고시간2018.06.05 22:57:42
  • 최종수정2018.06.05 22:57:42

민주당 박영선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옥천장터 입구에서 김재종 옥천군수 후보 등과 함께 합동유세를 하고 있다.

ⓒ 특별취재팀
[충북일보=옥천] 6·13 지방선거가 중반으로 접어든 5일 옥천지역 여·야 후보들이 장터 민심을 잡기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 옥천장터 입구에서 박영선 상임선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유세를 열어 "지역을 발전시키려면 힘 있는 여당을 밀어줘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재종 군수 후보는 "4년 전 낙선 뒤 많이 공부하고 노력했다"며 "준비된 군수 후보답게 이시종 충북지사 후보와 손잡고 지역발전 예산을 확보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박 선대위원장은 "정권교체 뒤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을 몰고 왔다"며 "대한민국 번영을 위한 변화의 바람에 옥천도 동참해 달라"고 역설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은 오전 10시 같은 자리에서 김성태 원내대표와 박덕흠·이장우·신보라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유세를 하면서 보수표 결집을 호소했다.

전상인 군수 후보는 "최근 국회를 통과한 '댐 주변지역 친환경 보존·활용 특별법'이 37년간 억눌렸던 대청호 관광개발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여러분이 밀어주면 반드시 대청호를 제2의 남이섬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지원에 나선 김 원내대표는 "우리 당이 시대적 트렌드와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면은 있지만,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을 이룬 정통 보수우파 아니냐"며 "절대권력의 부패를 막으려면 보수의 상징인 옥천에서 선거혁명을 이뤄야 한다"고 보수 표심을 자극했다.

이날 유세장에는 이 지역 도의원·군의원 후보와 선거운동원들이 총출동해 세 대결을 펼쳤다.

여야가 치열한 세 대결을 펼쳤지만 유권자들은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한 주민은 "정책이나 공약 대결을 기대했지만, 여·야가 세 과시에만 치중한 채 서로를 깎아내리는 모습이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