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기초적인 법규도 지키지 못하는데 공약은…"

이색적인 선거 유세로 각광받는
전동 킥보드 등 스마트모빌리티
원동기 해당… 안전장구 착용 필수
일부 후보들 헬멧도 안 쓴 채 이동

  • 웹출고시간2018.06.06 16:25:31
  • 최종수정2018.06.06 16:25:41
[충북일보] 이색적인 선거 유세가 홍보 효과를 톡톡히 보는 가운데 전동 킥보드 등 '스마트모빌리티'를 활용한 후보자들의 유세 활동도 늘고 있다. 하지만,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어서 보는 유권자들의 한탄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방선거 특성상 시·군의원 등 소규모 지역 후보자들이 많아지면서 이색적인 선거 유세 활동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그중 하나가 전기 킥보드·전기 스쿠터 등 '스마트모빌리티'다.

후보자들은 이색적인 선거 활동을 펼치기 위해 선거운동원들이 아닌 본인만 스마트모빌리티에 올라 좁은 골목을 다니며 유세를 벌이고 있다.

문제는 홍보에만 열중해 헬멧 등 기본적인 안전장구를 착용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전동 킥보드나 전동 스쿠터 등은 전기 모터로 움직이기 때문에 도로교통법상 원동기 장치 자전거로 분류된다. 배기량 50㏄ 이하의 오토바이와 같은 취급을 받는 것이다.

결국, 관련 법규에 따라 인도를 포함해 공원·자전거 전용도로에서는 탈 수 없다. 차도로만 운행해야 한다. 안전을 위해 갓길 운행도 필수적이다.

원동기로 분류되기에 원동기장치자전거면허 소지자만이 운행할 수 있고, 헬멧 등 안전장구는 항상 착용해야 한다.

이 같은 모습을 본 유권자들은 "기초적인 법규도 지키지 못하면서 어떻게 공약을 지키느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시종 충북도지사 후보도 지난 5월 24일 후보 등록을 하기 위해 충북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했을 당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해 상대 후보 측의 공격을 받아야 했다.

이 후보는 지난 4월 21일에도 진천군 광혜원면 근로복지공단 행사에 참석했다 장애인 전용 주차장에 차량을 주차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청주시민 정모(34)씨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지켜야 할 법규가 권력자들에게 예외인 모습을 그동안 많이 봐왔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이 같은 모습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내 한 경찰관은 "선거 기간에는 교통법류와 관련돼 유세 차량의 도로교통법 위반 단속 등을 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자칫 선거 방해 등으로 후보자 측에서 오히려 항의하는 경우도 생긴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 때문에 중대법규 위반 사항을 제외한 경미한 사안은 민원이 들어올 시 계도하는 수준에 그친다"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