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5.15 18:08:48
  • 최종수정2018.05.15 18:08:53
[충북일보]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예비후보가 "도청사를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여권의 시선은 냉소적이다.
 
박 예비후보는 15일 기자회견을 열어 "현 도청사 부지가 지나치게 협소하다 보니 행정 비효율은 갈수록 커지고, 무엇보다 현 청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지방정부를 담을 그릇이 못 된다"며 "오랜 세월 금기시됐던 도청사 이전이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도청사 부지는 시민을 위한 향유 공간이면서 충북의 랜드마크로 재탄생시킬 것"이라며 "새 청사는 행정타운으로 만들어 지역발전의 거점으로 활용하고 경제 활성화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피력했다.
 
박 예비후보는 "도의회 신청사 건립은 민선 7기 새 지사가 도민 여론을 수렴해 결정해도 늦지 않다"며 "앞으로 한두 달 만이라도 도의회 신청사 건립 사업을 전면 중단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시종 지사는 회의적인 반응이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3천억~4천억 원의 예산이 들 것으로 추산되는데, 청주가 광역시가 아니기 때문에 10~20% 가량의 국비지원 없이 전부 도비로 충당해야 한다"며 "그만큼 지역 주민들한테 쓰일 돈이 줄어들게 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충북도당도 논평을 통해 "지역 간 갈등과 막대한 도정 가용재원 투입으로 인한 도민들의 피해를 조장하는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충북도청 이전 문제는 청주시가 광역시로 승격된 이후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검토될 문제이지 선거 이슈화를 목적으로 논의될 문제가 결코 아니다"라며 "도청의 입지나 재원 대책 등 아무런 대안 제시 없이 아니면 말고 식으로 취약한 존재감을 부각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폄훼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성명을 통해 "민주당과 이시종 지사는 박경국 후보의 충정어린 도청 이전 공론화에 딴지 걸 자격이 없음을 명심하라"고 주장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