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춘희·송아영·최교진 세종시 후보 첫 날 사전투표

송 후보는 가족 4명과 무더기로 투표장 나타나 '눈길'

  • 웹출고시간2018.06.08 15:17:32
  • 최종수정2018.06.08 15:17:37
[충북일보=세종] 6·13지방선거의 사전투표가 8~9일 전국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세종시 주요 후보들이 첫 날 투표에 참가했다.

8일 오전 조치원읍사무소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송아영 자유한국당 세종시장 후보 가족들. 왼쪽부터 장녀 효진(비엔나국립음대 대학원),3녀 효이(카이스트 핵물리학과 4년), 송 후보,남편(김용균 한양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차녀 세진(고려대 정외과 4학년) 씨. 송 후보의 딸 3명은 어머니의 선거 운동을 돕기 위해 모두 이번 학기에 휴학했다고 한다.

ⓒ 송아영 후보 캠프
송아영(여) 자유한국당 세종시장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조치원읍사무소에서 가족 4명과 함께 무더기로 투표, 눈길을 끌었다.

송 후보 남편은 김용균(56) 한양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다. 또 장녀 효진(비엔나국립음대 대학원),차녀 세진(고려대 정외과 4학년),3녀 효이(카이스트 핵물리학과 4년) 씨 등 딸 3명은 어머니의 선거 운동을 돕기 위해 모두 이번 학기에 휴학했다고 한다.

왼쪽부터 8일 오전 조치원읍사무소에서 부인 서명숙(왼쪽) 씨와 함께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이춘희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장 후보. 같은날 오전 세종시 아름동주민센터에서 부인 김영숙 씨(왼쪽)와 함께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후보.

ⓒ 각 후보별 캠프
이춘희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장 후보(현 시장)는 이에 앞서 오전 7시 40분께 같은 장소에서 부인 서명숙 씨와 함께 투표했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후보(현 교육감)는 오전 7시께 아름동주민센터에서 부인 김영숙 씨와 함께 사전투표에 참가했다.

8일 오전 세종시 전동면사무소에서 부인 김정옥 씨(왼쪽)와 함께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이해찬 국회의원(세종시).

ⓒ 이해찬 국회의원 사무소

8일 출근길에 세종시청 인근 보람동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하고 있는 류순현 세종시장 권한대행.

ⓒ 세종시
이 밖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국회의원(세종시)은 부인 김정옥 씨와 함께 이날 아침 전동면사무소에서, 류순현 세종시장 권한대행은 출근길에 세종시청 인근 보람동주민센터에서 각각 사전투표를 했다.

/ 특별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최근 충북의 SOC 인프라와 관련된 세미나가 열렸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주최한 행사다. 20여 년 간 건설단체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매우 이례적인 세미나였다. 건설업계가 일감이 없다며 관공서를 탓했던 시대가 지난 듯하다. 건설산업연구원이 조사한 시·도별 SOC 실태를 도민들과 각급 지자체 정책 결정권자들에게 알려고자 했다고 한다.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말 중 가장 기억은 남는 장면이 있다. '도로·철도 등의 수준이 민망할 정도'라는 발언이다. 전국 건설업계는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경협의 핵심 분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북한 SOC 사업. 그 부푼 꿈을 갖고 있는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을 만나 SOC 및 대북사업과 관련된 철학을 들었다. ◇남북 정상회담 어떻게 봤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통일의 충격에 대비할 완충역할을 건설업이 수행할 수 있다. 북한지역 도로, 철도, 경지정리, 산업단지 등을 우리나라 기술로 만들어 주면 그 만큼 북한의 경제수준이 올라오고, 그때 되면 통일이 되고, 얼추 비슷해지면 자연스럽게 서로 잘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남북 경협에 대한 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