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신설 '철벽방어' 나선 충북

도, 오송전시관 사업비 50억 1차 추경 편성
해체된 TF팀 재조직 등 총력
택시공동사업구역 조정 심의도 앞둬

  • 웹출고시간2017.05.31 21:20:24
  • 최종수정2017.05.31 21:20:24
[충북일보] 저속철 논란으로 시작해 지역 간 갈등으로 불거졌던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충북도와 청주시의 후속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KTX 오송역 이용객 증가와 맞물려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 등을 종합한 마이스(MICE) 산업 발전 위한 오송전시관 건립사업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오송역 월 이용객 50만 명 돌파

31일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4월 말까지 오송역 이용객은 총 203만2천82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5%인 48만7천269명 증가했다.

월별로는 △1월 48만4천981명 △2월 48만2천656명 △3월 52만7천38명 △53만8천145명으로 지난 3월부터 월 이용객 50만 명을 넘어섰다.

이 같은 증가세를 감안하면 연간 이용객은 660만~670만 명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오송역의 지난해 연간 이용객은 503만9천558명으로 지난 2010년 11월 고속철도역으로 개통된 후 6년 만에 500만 명 수준을 넘었다.

지난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가 개통되며 전국 유일의 분기역이 된 오송역은 지난해 12월에는 수서고속철도(SRT) 개통되며 이용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청주전시관 사업비 추경 편성

충북도와 청주시가 마이스산업 발전과 오송역세권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추진하는 '충북 청주전시관' 건립사업도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갔다.

지난달 10~24일 전시관 예정지 개발행위허가를 제한하는 주민공람을 마친 뒤 26일 도 도시계획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개발행위 허가가 제한되는 부지는 전시관 건립 예정지인 오송읍 만수리, 궁평리 일대 18만4천826㎡다.

최근에는 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보상 등 사전절차를 위한 사업비 50억 원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7월 해체된 전시관건립 TF팀도 다시 조직한다는 구상이다.

시도 오는 9월 2차 추경안에 관련 예산을 편성할 것으로 보인다.

전시관 건립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18만2천191㎡에 전시관를 짓고 상업·단독주택용지를 분양하는 것으로 총사업비는 1천400억 원이다.

도와 시는 사업비를 500억 원씩 분담하고 400억 원은 용지 분양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전시관은 컨벤션센터의 주요 기능인 전시기능을 담당한다. 회의는 C&V센터, 상업시설은 인근 호텔 등이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전시관의 건축 연면적은 4만176㎡로 대전 DCC(3만53㎡)와 정부세종컨벤션(2만6천143㎡)의 건축연면적보다 넓고 광주 KDJ센터(4만46㎡)와 비슷하다.

◇청주~세종 택시공동사업구역 조정 앞둬

이밖에 세종역 신설 요인으로 작용했던 택시요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택시공동사업구역 조정'을 앞두고 있다.

도와 시는 청주지역 택시업계를 설득해 오송역에서 정부세종청사를 오갈 때 부과한 복합할증(35%)을 지난 2월20일 폐지한 데 이어 지난 4월25일에는 청주지역 택시와 세종지역 택시가 공동으로 구간을 정해 영업할 수 있도록 국토부에 택시공동사업구역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공동사업구역으로 제안한 대안은 △오송역·청주공항~정부세종청사 △청주시 전 지역~세종시 전 지역으로 두 가지다.

도 관계자는 "국토부에서 세종시에 택시공동사업구역조정에 대한 의견을 묻는 등 관련 심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정 신청이 국토부에서 인용될 경우 해당 구간에서 두 지역 택시 영업이 가능해 시민들의 택시 이용선택권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

[충북일보] "저에게 소방조직은 놀기 좋은 조직이었습니다." 지독한 일벌레로 소문난 김충식 충북도소방본부 본부장의 첫 마디는 의아했다. 지난 1990년부터 30년 가까이 몸담은 조직을 그는 '놀기 좋은 조직'이라 말했다. 대체 무슨 의미일까. "소방조직은 조금만 눈을 돌려도 할 일과 변화가 필요한 일들이 산더미입니다. 하려고만 한다면 할 일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소문난 일벌레다웠다. 놀기 좋은 조직이란 맡은 일에 애착을 가지고 나름의 방식으로 수많은 업무를 즐겁게 헤쳐온 그만의 표현이었다. 다른 지역 재난 현장과 사건·사고 소식을 언론을 통해 접할 때면 장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찰나의 순간 지나가는 장면 장면을 뚫어지라 살피며 현장에서 필요한 장비를 구상하고 현실화와 활용 방안을 고심한다. 현장과 실무를 넘나들며 축적된 경험에서 답을 찾곤 한다. 단지 구상으로만 끝내지 않았다. 변화를 가져왔다. 김 본부장의 머릿속에서 시작해 직원들과의 소통으로 완성된 작품에는 늘 '전국 최초'란 수식어가 붙는다.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긴급차량 우선 교통신호 시스템'과 최근 지역 일부 소방서에 도입된 '다목적 소형사다리차' 등이 대표적이다. 어느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