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 하라"

범도민비대위, 오송역 광장서 대정부규탄대회
윤홍중 공주시의회 의장 참석 힘보태
충북시장군수협의회 공동건의문 국회·국토부 등 송부

  • 웹출고시간2016.12.21 23:27:20
  • 최종수정2016.12.21 23:27:20

21일 청주KTX 오송역 광장에서 열린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촉구 대정부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세종역 신설 추진 백지화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비대위)'는 21일 KTX 오송역 광장에서 도민 1천여 명이 참석하는 대정부규탄대회를 열고 KTX 세종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중단 등을 촉구했다.

범도민 비대위는 "국책사업의 원칙과 일관성을 지켜야할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자신들이 발표한 고속철도 역간 적정거리(57.1㎞)조차 무시하고 충청권 지자체들과 사전협의도 없이 KTX세종역 신설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발주해 엄청난 지역갈등과 국정불신을 조장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세종시에 근무하는 중앙부처 공무원들과 이해찬 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한통속이 되어 자신들의 입맛에 따라 대규모 국책사업을 주무르는 국정농단을 자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범도민비대위는 그간 KTX 세종역 신설추진의 부당성 및 문제점을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수차례 전달해 즉각 용역을 철회하고 백지화할 것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며 "그러나 정부는 우리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하면서 일방적으로 강행해 강력히 규탄하면서 총궐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규탄대회에는 윤홍중 공주시의회 의장도 참석해 장선배 충북도의회 부의장, 황영호 청주시의회 의장 등과 함께 KTX 세종역 신설 반대에 힘을 보탰다.

같은 날 충청북도 시장·군수협의회(이하 협의회)는 'KTX 세종역 신설반대' 공동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 세종특별자치시, 공주시 등 세종역 신설 관련 관계기관에 송부했다.

공동건의문은 지난 14일 제천시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의결된 것으로 범도민비대위의 대정부규탄대회에 맞춰 송부됐다.

협의회는 공동건의문에서 "KTX 세종역 검토용역을 즉시 철회하고 충청권 갈등을 조장하고 고속철도 계획의 근간을 훼손하는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에 대한 모든 논의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는 세종시의 관문공항인 청주국제공항의 활성화를 위해 천안~청주공항간 복선전철 건설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고, 대전~세종~오송~청주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