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일단락… 이젠 '불씨 끄기' 특명

국토부 '현재'의 입장만 전달
추후 환경·여건 변화 유동적
2020총선 이슈 재점화 가능성

  • 웹출고시간2018.10.30 21:01:00
  • 최종수정2018.10.30 21:01:00
[충북일보] 충북 정치권이 국토교통부를 통해 KTX세종역 신설에 대한 추진 의사가 없음을 확인했지만, 논란의 불씨는 여전하기만 하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 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의 공약 사업으로 추진된 세종역 설치 문제는 여당의 논쟁거리를 넘어 전국적인 이슈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충북 여야 정치권은 부랴부랴 세종역 백지화를 위해 머리를 맞댔다.

30일 충북지역 출신 국회의원들은 국회의원회관에 모여 당을 초월해 세종역 신설 저지와 지역현안 해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앞서 지난 29일에는 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만나 세종역 신설에 대한 국토부의 의사를 확인했다.

자유한국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도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 장관에게 세종역 설치 검토 의사를 물었다.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김 장관은 "세종역을 신설한다고 말씀드리기엔 현재 상황에선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며 "현재 국토부는 이런 문제에 대해 약간 회의적"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세종역 신설에 대한 국토부의 '현재' 입장을 전달했다.

앞서 실시된 사전 타당성 조사 등에서 부정적인 결과가 도출됐고, 이후 역 신설을 전제한 어떤 절차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상황을 설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장관의 답변에는 '현재'라는 단서가 붙었다.

추후 환경이나 여건이 달라질 경우 역 설치 검토가 가능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겨둔 셈이다.

이번 김 장관의 답변을 토대로 민주당 변재일 의원은 "김 장관이 '세종역 설치 문제를 검토하지 않고 있으며 다시 예비 타당성 검토를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미 세종시는 여건의 변화를 꾀하는 낌새가 엿보인다.

내년 세종역 신설 사전 타당성 조사를 준비 중인데다, 기획재정부가 접수 중인 예타 면제 사업에 포함시키는 것도 변수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은 세종역 설치에 대한 찬성 기류에 대해 '실체 없는 주장'이라고 규정한 뒤 "과도하게 대응해 이슈를 키우고 공론화하는 것은 상대에게 장단을 맞춰줄 뿐"이라고 일축했다.

세종역 논란은 오는 2020년 충청권과 호남권의 총선 이슈로 부상할 공산이 크다.

이런 대내·외 움직임에 대한 충북 정치권의 선제적인 대응이 절실하다는 게 지역 민심의 요구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세종에 이어 이번에는 호남에서 선거를 염두에 둔 세종역 설치 주장이 제기되고 있지만, 충북 정치권은 여전히 '현재'에 매몰돼 남 탓만 하고 있다"며 "세종역 논란을 백지화하기 위한 초당적 논리 개발과 선제적인 대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본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충북일보]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지금은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50~60대인 사람들은 모두 다 공감하는 말이다. 절실 할수록 더 노력하고, 어려 울수록 뼈를 깎는 인고(忍苦)의 세월을 견딘 CEO들이 적지 않다. 김순구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회장. 그의 이력과 언변을 보면 어려움을 딛고 성공한 사람들의 표상(表象)이라는 사실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김 회장을 만나 고향을 향한 큰 그림이 무엇인지를 들어봤다. ◇한국감정평가사협회 주요 업무는 "국민 재산권 보호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목적으로 1989년 설립됐고, 2016년 법정단체가 됐다. 주요 업무로는 감정평가제도 개선, 감정평가사 지도·관리 및 연수, 국토교통부장관 위탁업무 등이 있다. 그리고 올바른 부동산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 감동교실을 운영하고, 국민에 봉사하고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사회공헌사업도 열심히 수행하고 있다." ◇충북 출신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아왔나 "저는 '마부작침(磨斧作針)'을 늘 생각하면서 자랐다. 아주 어릴 적 아버님께서 작고하셔서 홀어머님이 저를 어렵게 키웠다. 초등학교 시절 함께 자란 친구들이 아버지 자전거 뒷자리에 앉아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