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 세종역 백지화 빠진 민주당 공약

"중앙당, 신설 채택않도록 건의"
시민단체, 낙선운동 가능성

  • 웹출고시간2017.03.07 22:14:35
  • 최종수정2017.03.07 22:14:35
[충북일보] [충북일보] 충북지역 정당 가운데 가장 먼저 대선공약 수립을 위한 정책을 발표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KTX 세종역 설치 백지화에 공약 대상에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본보 확인결과 도당이 7일 확정 발표한 37건의 공약 가운데 세종역 설치에 대한 백지화에 대한 내용이 빠져 있었다.

이에 대해 김형근 도당 정책위원장은 "세종역 설치 반대는 지역현안이지만 정책으로 제안하기에는 적절치 않다"며 "다만 중앙당에 건의해 대선 후보 공약에 세종역 신설이 포함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논리는 대선공약 건의과제에 세종역 설치 백지화를 포함하지 않은 충북도의 입장과 일맥상통한다.

도는 세종역 백지화를 대선 공약을 건의하지 않은 데 대한 논란이 일자 "도가 할 일은 KTX 세종역 설치 반대를 공약으로 담는 것이 아니라 세종시의 KTX 세종역 신설 주장이 공약으로 반영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라고 밝혔었다.

하지만 도당이 공약으로 세종역 설치 백지화를 포함하지 않은 것은 향후 대선 후보에 대한 낙선운동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해 보인다.

도내 70여 개 시민사회단체와 기관 등으로 구성된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1일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지 않는 대선 후보와 정당에 대한 강력한 낙선운동을 예고한 바 있다.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조기 대선이 확정되면 각 정당과 후보에 KTX 세종역 문제를 질의할 것"이라며 "세종역 설치를 반대하지 않거나 입장을 유보하는 후보와 정당은 낙선 운동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세종시는 오송역과 공주역의 가운데 지점인 세종시 금남면 발산리 일원에 세종역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세종역이 설치될 경우 역간 거리는 22㎞에 불과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정한 고속철도역 간 적정거리인 57.1㎞에 미치지 못하게 된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태훈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건강은 누구에게나 최우선적인 가치다. 사람이라면 삶이 다하는 순간까지 건강한 장수(長壽)를 바란다. 도민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으로 지키는 기관이 있다. 지난 2015년 6월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신사옥시대를 연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1960년대부터 도민 건강을 책임지던 건협이 신뢰를 바탕으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지금의 건협이 있기까지 김태훈(59·사진)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2012년 7월5일 본부장으로 부임한 해부터 건협을 신뢰받는 기관으로 올려놓겠다는 사명감 하나로 4년여를 보내왔다. 그 결과 일평균 250~300여명이 건강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났다. 김 본부장은 "도민들에게 신뢰받는 건협을 만들기 위해 목숨까지 걸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전 출신인 그에게 충북은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곳이다. 20대 시절 지금의 아내와 연애할 당시 추억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그는 "보은 출신 아내와 연애를 하기 위해 충북을 자주 찾다 보니 이제는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다"며 "그만큼 애정을 갖고 지부를 키우는데 혼신을 다했다"고 전했다. 그가 부임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