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20 14:22:09
  • 최종수정2017.12.20 14:22:09

KTX세종역 신설 추진 예정지 위치도.

ⓒ 네이버
[충북일보=세종] 속보=세종시가 금남면 발산·용포리 일대 167필지 20만6천466㎡(6만2천565평)를 20일 '개발 행위 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고시했다. <관련기사 충북일보 11월 27일 보도>

이에 따라 이 지역에서는 이날부터 3년간 △건축물 신축이나 공작물 설치 △토지 형질변경 △토석 채취 △토지 분할(건축물이 있는 대지 분할은 제외) △1개월 이상 물건 쌓아두기(녹지지역·관리지역·자연환경보전지역) 등이 금지된다. 그러나 공고일 이전까지 허가(신청 접수분 포함)된 개발 행위나 기존 건축물의 대수선(大修繕·건축물 주요 구조부 수선이나 변경), 용도변경, 개축(改築), 재축(再築) 등은 허용된다.

또 △재해복구나 재난수습을 위한 응급조치 △공익사업에 따른 개발 △경작을 위한 형질변경 △농림수산물 생산에 직접 이용되는 가설 건축물 설치 등도 예외적으로 인정된다.

KTX세종역 예정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위치도.

ⓒ 다음카카오
해당 지역은 이해찬 국회의원(세종시)이 신설을 추진 중인 KTX 세종역 예정지와 주변 지역이다.

세종시는 "이 지역은 KTX 세종역 입지 예상 등으로 개발 압력이 늘면서 경관이 훼손될 우려가 있어 허가를 제한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지역 도면은 토지이용 규제 정보 서비스(luris.molit.go.kr)나 세종시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044-300-5263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기 마치는 정우택 원내대표 "꿈이 있기에 멈추지 않을 것"

[충북일보] 청주 상당구 4선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정우택(64) 원내대표가 오는 15일 1년간의 원내대표직을 마감한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한국당이 가장 어려운 시기에 원내대표직을 맡았다. 취임 초기에는 몸무게가 5㎏이나 빠질 정도로 당 재건을 위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지역예산확보를 위해 정부와 여당의 정부예산안 합의 요구를 들어줬다며 당내 비판에도 시달렸다.   ◇탄핵정국에 원내대표 맡아 파란만장 했다 "가장 어려운 시기에 어려운 일을 맡은 원내대표가 아니었나 생각한다. 작년 12월을 생각하면 오른쪽 날개가 무너져서는 나라가 바로 갈 수 없다고 생각했다. 보수인 새누리당을 반드시 살려야겠다는 마음뿐이었다. 여러 가지 측면에 우리 당원과 우리 의원들 여러분들이 힘을 합쳐주셔서 당이 지금까지는 그래도 야당이 됐지만 재건이 되었다고 본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받고 보수, 중도까지도 포함해서 외연을 넓혀가는 자유한국당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다른 야당과 향후 관계는 "기대하는 바는 야당이 일치된 목소리를 내고 단합해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비판하는 것이다. 하지만 머리로는 알아도 각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