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논란에 이 지사 함구… 왜

충청권, 신설 놓고 셈법 복잡
이춘희 '압박'·양승조 '공감'
민주당 안팎 찬성 기류 흘러
이시종, 강호축 등 윈윈전략 몰두

  • 웹출고시간2018.09.12 21:24:57
  • 최종수정2018.09.12 21:24:57
[충북일보] 충청권이 또 다시 KTX세종역 논란으로 시끄럽다.

세종발(發) 논란의 불씨가 되살아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청권 단체장들은 세종역 신설 추진을 놓고 셈법이 복잡하다.

세종역 신설을 공약한 이춘희 세종시장은 중앙당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세종역 필요성에 공감했다.

당 안팎에서는 당대표에 선출된 이해찬(세종) 의원을 중심으로 세종역 신설 찬성 기류가 흐르고 있다.

그러나 이시종 충북지사는 도통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간담회나 기자회견 자리에서 질문이 나와도 세종역에 대한 언급자체를 꺼리고 있다.

안팎에서는 이 지사의 함구 전략을 놓고 여러 해석이 나온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8월 당 지도부 선출 과정에서 '세종역 백지화'를 공식 건의하며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강한 세종역 신설 저지 의사를 내비치며 중앙당의 결단을 촉구한 셈이다.

이후 이 지사는 대립을 자제하고 세종역 신설 명분으로 제기되는 광역교통망 개선과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등을 통한 윈윈(win-win) 전략을 짜는데 몰두했다.

이 지사 입장에서는 현재 충청권 공조체계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다.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을 제안한 이 지사는 충청권을 비롯해 강원, 호남과 의제를 공유하고 있다.

강원과 충청, 호남 지역의 8개 시·도는 강호축의 국가 계획 반영을 위해 협력을 다지고 있는 시점이다.

공동 건의문을 채택해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강호축 개발 필요성을 적극 어필하고 있는데, 강호축의 중심인 충청권의 결집이 구심점으로 꼽힌다.

여기에 이해찬 대표와 중앙당 차원의 지원도 요구된다.

이런 상황에서의 충청권 균열은 이 지사의 최대 관심사인 강호축 개발에 발목을 잡을 공산이 크다.

특히 세종역 문제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충청권 합의에 따르겠다"며 사실상 불가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용역에서도 경제성(B/C)이 0.59에 그칠 정도로 사업 타당성을 담보하지 못했다.

역간 거리 기준 역시 위배돼 추진 시 논란의 여지가 짙다.

이 지사는 도내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재개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세종역 신설 저지 운동과 중앙당의 조율 등 대외적인 분위기를 지켜보는 눈치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세종역 문제를 둘러싼 갈등양상이 커지고 있는데 정작 이 지사는 입을 다문 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어 뒷말이 나온다"며 "민간 차원의 대응을 넘어 지역 정치권과 연합한 충북도의 강력한 메시지도 표출돼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