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 "KTX 세종역 신설 지지"선언

"충북 주장은 지역이기주의" 폄훼

  • 웹출고시간2018.10.14 15:56:05
  • 최종수정2018.10.14 15:56:05
[충북일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남원·임실·순창) 의원이 "KTX 세종역을 신설하자는 이해찬 대표의 주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무소속인 이 의원은 14일 성명을 내 "정부는 현재 호남선과 경부선 KTX가 동시 사용하는 충북 오송역~경기 평택 간 선로가 포화상태임에 따라 이 노선에 대한 복복선화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호남 입장에서는 잘못된 기존 노선을 복복선화 하는 것보다 '천안~세종~공주~익산'으로 이어지는 호남 KTX 단거리 노선을 개설하는 것이 타당하다"며 "관계기관에 따르면 기존 노선을 복복선화 하는 비용과 세종역이 포함된 호남 KTX 단거리 노선을 신설하는 비용이 거의 같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이 의원은 '고속철도 역간 적정거리 무시', '국가 균형발전 위배' 등을 이유로 세종역 신설에 반대하는 충북을 싸잡아 비난했다.

이 의원은 "사실상 행정수도 역할을 하고 있는 세종시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호남 KTX 단거리 노선은 일거양득"이라며 "충북이 굳이 복복선 노선을 주장하는 것은 지역이기주의일 뿐"이라고 폄훼했다.

서울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