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논란에 수도권 통근 주민 운다

오송 거주 시민 편지 호소
"의사결정 관점서 문제 많아
국토균형 투기시로 전락해"

  • 웹출고시간2018.10.17 21:00:01
  • 최종수정2018.10.18 20:44:28
[충북일보] KTX 세종역 신설 논란과 관련해 충북 오송에 거주하는 허 모씨가 본보에 보낸 온라인 편지를 통해 울분을 토로했다.

허씨는 18일 오전 이메일을 통해 "저는 KTX 오송역이 개통된 2010년부터 수도권에서 오송으로 이주해 살고 있는 오송 주민"이라며 "직장이 서울이라서 지금도 KTX 안에서 이메일을 적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유력 인사들과 의견을 나눌 때 저와 같이 화가 난 사람의 의견을 꼭 전해 달라"며 "민주주의적 의사결정 관점에서 세종역은 문제가 아주 크다"고 지적했다.

허씨는 "오송역 선형이 구부러져 호남을 가는데 돌아간다는 문제는 오송역을 분기역으로 지정할 때 논쟁을 거쳐 이미 결정된 사안"이라며 "이것이 정말 잘못된 결정이라서 변경이 필요하다면 이해 당사자들의 압도적 지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변경으로 인해 피해를 입게 될 충북에 압박이 아닌 꾸준한 설득을 해야 한다"며 "이미 결정된 사안에 문제가 있다고 반대편의 문제 제기가 계속 허용된다면 세상은 싸움만 지속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허씨는 "만약 이미 정해진 결정에 따라 오송으로 이주한 저 같은 사람은 억울하게 피해를 입게 된다"며 "저는 오송역이 세종시 관문역이라고 해서 발전 가능성을 보고 오송으로 이사 온 사람이다"고도 했다.

세종시가 국토 균형 투기시로 전락하면서 주변 도시에 득보다 실이 훨씬 크다는 논리도 전개했다.

그는 "저도 지방에 사는 사람으로 국토 균형발전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오송에 와서 살면서 오히려 세종시가 국토 균형 발전에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고 토로했다.

덧붙여 "국회 분원이고 청와대 제2집무실이고 뭐든 간에 세종시로 올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게 됐다"며 "이유는 그러한 것들이 부동산 투기와 지역 갈등을 너무나 조장하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허씨는 "저는 특정 정당 소속도 아니고 특정 정당 지지자도 아닌 평범한 월급쟁이"라고 한 뒤 "최근 논란을 보면서 하도 기가 막혀 가만히 있기가 힘들어 어디 하소연할 곳도 없고 힘도 없는 사람이라 이렇게 기자님께 하소연을 한 번 해 본다"며 "부디 저의 생각에 동의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언론의 사회적 역량으로 도움이 돼 주면 감사하겠다"고 끝을 맺었다.

/ 김희란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