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정)KTX 세종역 논란 10월 중 마침표 찍자

충북도·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8일 개최
16일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세종역 매듭 기대

  • 웹출고시간2018.10.03 21:00:03
  • 최종수정2018.10.03 21:00:03
[충북일보] 충청권의 균열을 초래한 KTX세종역 설치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시기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 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해 국토교통부의 타당성 조사에서 사실상 세종역 신설에 따른 실익이 없다고 결론이 난 상황에서도 세종역 설치 의지를 꺾지 않고 있다.

때문에 세종역 문제는 충북을 넘어 충청권의 최대 논란거리가 된 지 오래다.

정부와 국회 차원의 결단과 조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은 이달 세종역 논란을 종식시킬 시험대에 오른다.

먼저 오는 8일 민주당은 충북도청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연다.

세종역 신설을 주도하고 있는 이해찬 의원도 참석하는 이날 협의회에서의 최대 관심사는 역시 세종역 설치 문제다.

3년 만에 열리는 충북도 국정감사에서도 세종역 설치의 부당함이 집중 거론될 공산이 크다.

철도정책에 위배되고 정부의 국토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세종역 문제에 대해 국회가 해결 의지를 보일지 이목이 쏠린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