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시종 지사가 충북 현안 내팽개쳤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성명서 세종역 철회 누락 비난
"대선공약 과제 재선정해야"

  • 웹출고시간2017.02.26 16:57:46
  • 최종수정2017.02.26 16:57:46
[충북일보] 속보=충북도가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지역현안을 반영해 확정한 대선공약 건의과제에 KTX 세종역 설치 백지화가 포함하지 않은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충북도가 충북현안을 해결할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24일자 2면>

도당은 지난 24일 성명을 내고 "지역현안과 제도개선 과제 등 총 21건의 면면을 보면 충북발전을 위해 고심한 흔적이 엿보이긴 한다"며 "그러나 현재 우리지역 최대 현안인 KTX 세종역 철회와 관련된 사항을 눈 씻고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이시종 지사가 자당 소속 대선후보들과 국회의원, 단체장 눈치만 슬슬 보면서 충북 현안을 내팽개친 꼴이 되고 만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와 도는 지금이라도 대선공약 과제들은 재선정함은 물론 정치적 액션을 배제하고 오로지 도민들만을 위한 정책으로 충북을 위해 헌신해 주길 바란다"며 "도당은 KTX 세종역 철회가 중앙당 공약으로 관철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