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권 4개 시·도 KTX 정차역 놓고 '동상사몽(同床四夢)'

논란 부채질 국회의원·단체장 모두 더민주 소속
대전시 서대전역 살리기, 충남도 공주역 활성화
세종시 세종역 신설, 충북도 "오송역 위축 반대"

  • 웹출고시간2016.04.27 20:22:05
  • 최종수정2016.04.27 20:22:10
[충북일보] 최근 충청권 4개 시·도에서 갈등이 확산되고 있는 KTX 정차역 신설 또는 호남 KTX 기존선 경유 등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차원의 명확한 교통정리가 시급하다.

특히, 이미 사회적 합의를 통해 확정된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뒤늦게 흔들고 있는 국회의원 또는 지자체장들의 갈등 유발 행위를 마냥 방치하면 공당(公黨)의 수권(受權) 능력 또한 크게 의심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충청권은 현재 권선택 대전시장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등 4개 시·도지사 모두 더민주 소속이다.

또한 KTX 세종역 신설과 관련해 직접 관련이 있는 무소속 이해찬 의원의 경우 현재 더민주에 복당을 신청했고, 노영민·도종환 의원도 더민주 핵심이다.

대전시는 최근 수년 간 KTX 호남선의 서대전역 경유를 주장했고, 일부 관철시켰다. 이로 인해 호남고속철도 오송분기역 확정 후 용산~광명~천안·아산~오송~공주~익산~정읍 등으로 이어지는 전용선 활성화가 조기에 이뤄지지 않고 있다.

또 충남도는 서대전역 문제보다는 천안·아산역 및 공주역 활성화에 주력해야 하는 상황이다. 충북도 역시 전국 유일의 경부·호남 KTX 분기역인 오송역활성화를 도정 최대 목표로 설정해 놓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더민주 복당이 임박한 이해찬 의원은 지난 4·13 총선에서 KTX 세종역 신설을 핵심 공약으로 내걸고, 최근까지 강공 드라이브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더민주 소속의 이춘희 세종시장도 KTX 세종역 신설에 동조하고 나섰다.

세종시는 앞서 충북도와 첨예한 갈등을 빚었던 서울~세종 고속도로 신설과 중부고속도로 확장과 관련해서도 충북의 양보만 요구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서울~세종 고속도로 천안~세종 구간에 충북노선이 포함되어야 한다는 의견은 아예 거론조차 하지 않았다.

문제는 이해찬 의원이 더민주 복당과 함께 최다선 자격으로 당내에서 좌장역할을 맡고, 세종역 신설을 고집한다면 충북 청주권의 더민주 소속 오제세(서원구), 도종환(흥덕구), 변재일(청원구) 의원의 입지가 매우 곤란해질 수 있다는 점이다.

19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민주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27일 "KTX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 차원의 요구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 중앙정부 차원에서 전혀 검토되지 않았다"며 "또 세종시가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건의한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KTX 세종역 신설은 이미 오송역이 세종시 관문역으로 기능을 하고 있고, 이를 위한 인프라 투자가 이뤄진 상황에서 말도 안되는 주장에 불과하다"며 "또 세종역을 건설할 경우 비용 전체를 지자체가 부담하도록 되어 있어 1천억원이 넘게 소요될 사업비를 세종시가 부담하는 것 자체가 현실성이 없는 발상이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더민주 중앙당의 한 관계자는 "KTX 등 국가철도망 사업은 특정 국회의원 또는 단체장이 주장했다고 제대로 따져보지도 않고 추진하면 안된다"며 "이런 관점에서 더민주 소속 충청권 단체장과 국회의원들이 상호 충분한 논의도 없이 KTX와 관련된 논란과 갈등을 유발하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토로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