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대신 상생대안 지지하라"

세종역 백지화 범도민비대위
대선 후보에 BRT노선 확대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등 요구
"원하는 답변 아니면 낙선운동"

  • 웹출고시간2017.03.27 21:40:00
  • 최종수정2017.03.27 21:40:54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27일 충북도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속철도 정책의 원칙과 기준에 정면 위배 되는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 김태훈 기자
[충북일보] 조기 대선과 개헌 논의로 국회·대법원을 세종시로 이전하는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론'이 힘을 받고 있는 가운데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가 주도하는 KTX 세종역 신설 움직임이 지속될 경우 국회와 대법원을 세종시가 아닌, 청주 오송으로 이전하는 범도민운동도 예고되고 있다.

27일 충북도내 70여 개 기관·단체로 구성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비대위)'는 충북도청 중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종시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KTX세종역을 신설하는 대신 충청권 광역교통망 개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상생 대안을 발표했다.

상생 대안은 △조속한 KTX 오송역 복합환승센터 구축 △대전 반석역~정부 세종청사~오송역~청주국제공항을 잇는 세종시 광역철도 신설 △공주시까지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노선 확대 등 모두 3가지다.

이 가운데 광역철도 신설은 대전 반석역~청주공항 구간 54㎞에 고속화열차(EMU 180)을 시속 150㎞로 운행시키는 것으로 소요 시간은 약 30분 정도로 추산됐다.

범도민비대위는 "모든 정당과 대선 후보에게 KTX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고 상생 대안을 지지할 것을 요구하는 질의서를 발송, 그 답변을 공개하겠다"며 "우리가 원하는 수준의 답변이 아닐 경우 낙선운동도 적극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만약 범도민비대위 차원의 국회·대법원 오송 이전 운동이 벌어질 경우 충청권 공조에 노력해온 충북도의 입장도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지난 1월24일 대전시청에서 충남도, 대전시, 세종시 등 4개 시·도지사와 함께 충청권 지속발전을 위한 40개(각 10개)의 공동공약 과제를 채택했다. 공동공약 과제에는 세종시가 제안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개헌 및 국회, 청와대 세종시 이전'이 포함돼 있다.

범도민 비대위는 "이해찬(세종) 국회의원과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는 무모한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을 즉각 포기하고 상생 대안을 수용하라"며 "우리의 요구를 무시하고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을 고집한다면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론'을 강력히 반대하고 국회 대법원 오송 이전 운동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