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뜨거운 감자 '세종역' 총선 앞두고 여야 동상이몽

25일 民 지도부 선출…한국당, 이해찬 겨냥 공세
민주당 잠잠…"결자해지해야" 우회적 불만 토로

  • 웹출고시간2018.08.19 15:55:40
  • 최종수정2018.08.19 15:55:42
[충북일보] KTX세종역 논란이 오는 2020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는 모양새다.

세종역 신설 논란이 수년째 되풀이되면서 지역의 골칫거리가 되고 있는데도 여야 정치권은 여전히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다.

오는 25일 차기 지도부 구성을 눈앞에 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세종역 문제를 놓고 셈법이 복잡하다.

이해찬(세종) 의원을 제외한 송영길(인천 계양구을)·김진표(경기 수원시무) 의원은 세종역 신설을 반대하고 나선 반면, 이 의원은 강행 의지를 꺾지 않는 눈치다.

세종역 문제가 충청권의 공조를 위협하는 요소가 된데 따른 충북도의 건의에 대한 반응이다.

앞서 이시종 충북지사는 지난 10일 청주에서 열린 민주당 충북도당 정기대의원대회와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공식적으로 세종역 백지화를 요청했다.

세종역 문제가 충북 지역민심을 좌우하는 해묵은 현안이 된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선거철마다 충북을 찾는 정치권은 세종역 문제의 해결사를 자처하고 나서지만 정작 이후에는 안팎의 눈치보기에 바빠 지역민들에게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새롭게 꾸려지는 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반응도 마찬가지다.

충북도의회를 장악한 민주당은 세종역 논란이 재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도 현재까지 별다른 제스처가 없다.

특히 청주권 4개 선거구 가운데 3곳을 석권한 지역구 국회의원들도 세종역 문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는 "이해찬 의원이 결자해지해 분란의 씨앗을 도려내는 게 최선"이라는 우회적인 불만만 가득하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선거용 포석을 놓기 시작했다.

한국당 흥덕당협위원회는 19일 성명을 내 "세종역 문제가 다시 부상하는 현실을 보며 분노와 함께 심한 모욕감을 느낀다"고 공박했다.

흥덕당협위는 "충북도가 민주당 대표 후보 3명에게 세종역 전면 백지화를 건의해 김진표·송영길 두 후보는 세종역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으나,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해찬 후보는 '세종역 신설' 입장에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해찬 의원이 대표가 되면 되는 대로 안 되면 안 되는 대로, 집권당 대표의 막강한 힘이나 집권당 7선 의원의 관록으로 세종역 신설을 밀어붙일 게 뻔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오송역을 살리고, 충북을 지키고,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해 내기 위해 세종역 신설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며 "이해찬 의원과 정부는 충청권 공동 발전에 역행하는 세종역 신설을 전면 백지화하고 충청권 공동 번영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즉각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