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패널·방청객 상당수 "중부 확장 서둘러야"

2일 충북여성발전센터에서 도민토론회 개최

  • 웹출고시간2016.06.02 19:49:24
  • 최종수정2016.06.02 19:49:24
[충북일보] 중부고속도로 확장과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에 대한 도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토론회에서 대체적으로 중부 확장을 주장하는 의견이 많았다.

충북연구원이 주관한 '중부고속도로 확장,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안) 도민토론회'가 2일 청주시 지북동 충북여성발전센터에서 열렸다.

2일 충북여성발전센터에서 열린 ‘중부고속도로확장, 서울-세종 고속도로 노선 토론회’에 참석한 한 공무원이 참석 명단에 서명을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이날 토론회에는 온영태 경희대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이성모 서울대 교수 △박효기 도로공사 기술사 △전병제 한얼경제사업연구원장 △이두영 균형발전지방분권 충북본부 위원장, 김영환 청주대 교수가 패널로 참여했다.

패널 상당수는 중부고속도로 확장과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청주 경유가 동시에 추진되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그러나 개별 의견은 중부 확장을 조기에 실현해야 한다는 데 힘을 실어줬다.

먼저 박효기 기술사는 "중부고속도로는 충북 발전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전제한 뒤 "충북 산업단지의 90%가 중부고속도로 주변에 밀집해 있다"며 중부 확장 사업의 조기 추진을 주장했다. 서울~세종고속도로 청주 경유 노선안에 대해서는 "천안 산업단지, 상록CC, 3개의 산이 있어 서울~세종고속도로 노선을 청주 쪽으로 옮기기 어렵고 공사비도 크게 증가한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이성모 교수도 "서울~세종고속도로의 경부고속도로 교통량 흡수는 미약하고, 중부고속도로의 교통량이 많이 옮겨갈 것"이라며 "청주시의 제안대로 서울~세종고속도로 노선을 바꾸는 것은 비용이 엄청나게 늘어 경제성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두영 위원장은 서울~세종고속도로의 탄생 배경에 대해 "이명박 정권 당시 대기업 배불리기를 위한 전략 중 하나였다"고 꼬집은 뒤 "중부 확장이나 서울~세종고속도로 문제를 다룰 때 충북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민·관 공조가 절실하다"고 제안했다.

전병제 원장은 "고속도로 건설사업비 6조7천억원을 세종시 20만 인구를 위해 쓰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반면 김영환 교수는 청주시의 입장을 대변했다.

김 교수는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는 서울~세종고속도로 노선은 직선화하는 게 가장 좋고, 수익성 측면에서도 최선일 것"이라며 "서울~세종 고속도로가 산업단지 등 인구밀집지역을 거치도록 하는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충북도와 청주시의 역할이라고 본다"고 피력했다.

방청객 토론에서도 중부 확장에 힘이 실렸다.

임헌경 충북도의원과 진천·음성·증평 지역 방청객들은 잇따라 마이크를 잡아 "중부고속도로 확장은 서울~세종고속도로 건설과는 별개로 시급히 추진해야 하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