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4.26 15:14:52
  • 최종수정2016.04.26 15:15:02
[충북일보] 새누리당 충북도당이 26일 성명을 내 "이시종 지사는 KTX세종역 신설을 저지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당은 "망둥어가 뛰니 꼴뚜기도 뛴다고 하더니 더불어민주당에 복당신청을 한 국회의원과 더민주 소속 세종시장의 망언과 망발이 점입가경"이라며 "이해찬 의원은 지난 3월3일 세종시 출마기자회견을 통해 '세종시 금남면에 KTX 세종역을 신설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고, 그동안 유보적인 입장을 피력하던 이춘희 시장 역시 선거가 끝나자마자 적극 설치로 급선회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런데도 이시종 지사는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으니 답답하기 그지없고 충청권 공조라는 미명하에 언제까지 들러리만 서다가 후회할 것인지 참 안타깝다"며 "지금 즉시 이해찬 의원과 이춘희 시장에게 KTX세종역 포기각서를 받아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도당은 "충북도민, 정치권, 자치단체, 시민단체가 함께하는 KTX 세종역 총력저지 투쟁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