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KTX세종역 저지 충청 '한마음 한뜻'

충남북도의회, 국토부 항의방문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철회 요청

  • 웹출고시간2017.02.06 22:05:37
  • 최종수정2017.02.06 22:05:37

6일 김양희 충북도의장과 임병운·박봉순 의원, 윤석우 충남도의장과 조길행 의원이 6일 고속철도(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해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을 면담하고 있다.

ⓒ 충북도의회
[충북일보] 충북도의회와 충남도의회가 고속철도(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해 6일 국토교통부를 찾아 서한문을 전달했다.

김양희 충북도의장과 임병운·박봉순 의원은 이날 윤석우 충남도의장과 조길행 의원과 최정호 국토교통부 2차관을 면담하고 '철도선로용량 확충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철회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들은 최정호 2차관에 전달한 서한문을 통해 오송역 이용객 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고속철도 분기역으로 그 위상과 가치를 높여가고 있는 점, 오는 20일부터는 KTX 오송역~정부 세종청사 구간 택시 요금의 복합할증이 폐지되는 점 등을 들어 세종역 설치 명분이 없어졌음을 강조했다.

복합할증이 폐지되면 오송역에서 정부 세종청사(17.9㎞)까지 2만360원이던 택시요금은 1만5천640원으로 4천720원 낮아진다.

또한 오송역과 공주역 역간거리는 44㎞로 세종역이 들어서면 각각 22㎞로 반분돼 적정 역간거리 기준인 57㎞, 최소 역 간 거리 42.7㎞에 위배되고 세종에서 오송역 간 BRT 도로 등 이미 구축된 도로망과 중복 투자로 혈세 낭비가 불 보듯 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해 12월 마무리하기로 했던 용역 기한을 오는 4월로 연장한 것은 수서발 고속철도(SRT) 개통에 따라 KTX 증편 및 운행계획 변경 등 여건이 달라져 그 타당성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변명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지역 이기주의에 함몰된 세종시 일부 정치인들이 시민의 교통 편익을 위한다며 KTX 세종역 신설을 공공연히 추진하고 있어 그동안 굳건하게 지켜 오던 충청권 공조의 틀을 깨고 있다"며 "국토부와 이해찬(세종) 국회의원, 이춘희 세종시장은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KTX 세종역 신설을 백지화하지 않고 계속 추진한다면 370만 충청권 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강력한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며 "국토부는 조속한 시일 내 세종역 신설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