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역 신설 문제 또다시 제기되면 더불어민주당과 범도민비대위 몫"

한국당 충북도당 성명

  • 웹출고시간2017.04.26 18:26:52
  • 최종수정2017.04.26 18:26:52
[충북일보] 속보=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26일 "향후 KTX세종역 신설 문제가 또다시 제기되면 모든 책임은 더불어민주당과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의 몫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26일자 1면>

도당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지난 20일 청주 유세에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합의에 따르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정치적 목적으로 세종역 신설을 추진했고 문재인 후보가 표를 의식해서 분명하게 반대입장을 표명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 후보가) 세종시와 충북 사이에서 정치적 줄타기하고 있다는 것을 뻔히 알고 있는데 민주당 충북도당은 )문 후보의 발언을) 반대한 것이라 주장하고, 범대위는 이를 반대했다고 정당화해줬다"며 "순수한 도민운동이어야 했는데 결과적으로 정치적인 오해를 사기에 충분했다는 것은 스스로도 인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후보 발언 이후 기다렸다는 듯이 활동 잠정중단을 선언하고, 한국당이 지적하자 정치적 의도라고 깎아내리는 것까지 어쩌면 이렇게 찰떡궁합일 수 있는지 참 기가 막힐 따름"이라며 "정치적 의혹이 일어나는 배경"이라고 덧붙였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충북일보] 우리나라 의료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원격의료부터 로봇 수술 등 최첨단화 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을 빼놓고 의료를 논할 수 없다. 기술이 발달해도 결국 의술을 펼치는 것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충북의료계를 2년 간 이끌고 있는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그는 청주시 오창읍에서 태어나 청주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가톨릭 의대에서 의학을 공부했다. 지난 2000년부터는 청주병원장으로 재직하며 청주시의사회장을 거친 뒤 지난 2015년 3월 35대 충북도의사회장에 올랐다. 오랜 의사회 활동을 통한 노하우로 충북의료계의 문제점 등을 진단해 해결해가고 있다. 그가 회장직으로 있으면서 메르스 사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신해철법 통과, 의료인 명찰착용 의무화 등 의료계를 들썩거리게 한 일들도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현실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왔다. ◇2년간 회장직을 맡으면서 굵직한 사안들이 많았다. 그동안 충북의료계가 변화된 점은 무엇인가. "참 많은 일이 있었다. 메르스 사태 등 벌어져서는 안 될 일도 생겼다. 메르스가 전파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병문안 문화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이후 도의사회와 일선 병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