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의회 "동서횡단철도 적극 추진·KTX세종역 신설 반대 촉구"

횡단철도 건설 촉구 건의문 채택… 세종역 신설 추진 철회 결의대회

  • 웹출고시간2016.10.30 16:45:52
  • 최종수정2016.10.30 16:45:52
[충북일보=청주] 청주시의회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충청권 광역철도)의 적극 추진과 KTX세종역의 신설 반대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시의회는 지난 28일 22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개회, 박현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촉구 건의문을 채택했다.

오송역을 국가철도망 중심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대전~세종~오송~청주국제공항을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철도의 건설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또 관문공항인 청주국제공항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천안~청주국제공항 복선전털 건설사업도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현재의 철도망은 남북 위주의 종단 철도 중심으로 건설돼 국토 중심인 충남, 충북, 경북 지역을 동서로 횡단하는 철도망은 매우 열악하다"며 "국토 균형발전의 전기를 마련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정당에서는 19대 대통령 선거의 주요 공약으로 채택해 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본회의 폐회 후 'KTX세종역 신설 추진 철회' 결의대회를 가졌다.

시의회는 "세종시 관문역으로 탄생한 오송역의 기능과 위상을 약화시키고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KTX세종역 신설에 대한 모든 논의를 즉각 백지화하라"며 "현재 시행중인 철도시설공단의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불과 5분 미만의 시간절감을 위해 500억 원 이상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한다는 것은 혈세낭비의 표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의회는 이날 채택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촉구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육위원회, 국토교통부, 각 정당 등에 발송할 계획이다.

/ 성홍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