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9.16 17:28:59
  • 최종수정2018.09.16 17:28:59

청주시의회가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 발언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청주시의회
[충북일보=청주] 청주시의회는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 발언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KTX 세종역은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사업 타당성 부족으로 신설이 불필요하다고 판명된 사업임에도 일부 정치인의 재추진 요구는 충청권의 분열을 초래하는 정치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어 "세종역을 신설하려는 위치는 오송역, 공주역과의 거리가 22㎞에 불과해 고속철도로서의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기존 도로망과의 중복투자로 혈세 낭비를 불러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충남북지역 주민들의 요구와 지속적인 국가균형발전 추진을 위해 KTX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상대적으로 낙후된 오송지역의 역세권 개발 등에 협조하라"고 요구했다.

시의회는 "세종역 신설 포기하고 대전~세종~청주를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순환철도망 건설 방안을 모색하라"고 강조했다.

/ 박재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